그들의 사랑에 동병상련
그들의 사랑에 동병상련
  • 임소영 / 연세대 TMP 34기 부회장
  • 승인 2010.06.25 13:21
  • 수정 2010-06-25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미스 사이공’을 보고

 

‘미스 사이공’의 마지막 장면. 킴의 권총자살에 망연자실한 크리스의 슬픔이 애절하다.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미스 사이공’의 마지막 장면. 킴의 권총자살에 망연자실한 크리스의 슬픔이 애절하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세계 4대 뮤지컬 중 하나인 ‘미스 사이공’. 9월 12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 무대에 라이선스 공연으로 올려지고 있는 2010 버전을 보면서 감동 또 감동을 느꼈다. 방대한 무대장치는 거의 완벽에 가까웠고, 클럽이 나오는 장면은 조금은 지나치게 많은 키스신이 있기도 했지만, 슬로 댄스 등 사실적으로 표현이 됐다. 기대했던 헬리콥터의 이륙 장면은 3차원 영상으로 처리를 했는데, 헬기를 향해 아우성치는 사람들이 매달린 철조망과 헬기의 영상이 잘 어우러져 표현되고 있었다. 영상 속에 나오는 혼혈 아기들의 모습 또한 가슴이 아리도록 인상적이었으며, 특히 존이 연설하는 장면에 배경이 되었던 아기의 그 예쁘고 동그란 눈은 잊을 수가 없다. 붉은 깃발과 호치민 동상으로 상징화해서 표현되는 공산화된 베트남의 장면도 상징적으로 잘 표현됐다. 

킴이 정혼자 투이에게 클럽에서 다시 일하게 된 이유를 말하는 장면 중, 어두운 방에서 킴에게로 기어 나오는 아들 탬의 모습은 가슴이 철렁 내려앉게 했다. 모성애도 사랑도 모두 다 잘 표현된 작품이다. 킴과 엘렌의 듀엣곡인 ‘I still believe’는 슬픔이 녹아 흐른다. 킴을 연기한 배우 이보경은 처음에는 가냘프고 여린 창법으로 노래를 하더니, 탬을 낳아 엄마가 된 후부터는 모성애를 담아 더 힘있는 창법으로 노래하고 연기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한국인인 우리는 미스 사이공 안에서의 킴일 수도 있고, 미군병사 크리스일 수도 있다.  그래서 킴이 되어 슬퍼하기도 하다가 크리스가 되어 갈등하고 고민도 하며, 공연을 보는 내내 생각이 많았다. 

이번 공연도 대학생인 딸과 함께 보았다. 좋은 공연이 올려질 때마다 설렘으로 예매를 하고 딸이랑 함께 공연을 보는 것이 나에게는 얼마나 큰 기쁨인지. 늘 바쁜 남편도 딸이랑 공연을 보러 다니는 모습을 행복하게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