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는 생존의 문제였어요”
“강의는 생존의 문제였어요”
  • 김수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6.11 14:06
  • 수정 2010-06-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앞에서 1000일째 농성 중인 김동애씨
시간강사 문제, 교원 지위 회복이 우선돼야
남성중심 교원문화가 여성 강사 설 자리 뺏어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때 이른 초여름 더위가 찾아온 지난 4일 오후, 여의도 국회 정문 근처 국민은행 앞 낡고 허름한 텐트에는 김동애(63·사진)씨와 남편 김영곤(60)씨가 손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선대 강사 일로 김씨 부부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3년째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 낡은 텐트 안에는 이부자리와 난방기구, 간단한 식기, 노트북 등 거리에서의 생활을 지탱해준 집기들이 좁은 공간을 채우고 있었다.

텐트 밖에는 학사모를 쓴 마네킹이 ‘고등교육법 개정’이라는 팻말을 목에 걸고 서 있어 이곳 주인장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었다. 점심시간을 맞아 수많은 회사원들이 오가는 길가 가로수 밑 간이의자에서 김동애씨는 기자와 마주앉았다. 6월 2일은 김동애씨가 국회 앞에서 텐트를 펼치고 농성을 시작한 지 1000일이 되는 날이었다. 2001년부터 비정규교수 노조에서 교원법적지위쟁취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김동애씨는 2007년 9월 7일 텐트 농성을 시작했고, 한 달이면 끝날 줄 알았던 시위는 1000일을 지나버렸다. 김씨는 1977년 학원 안정화 조치로 빼앗긴 시간 강사의 교원지위를 회복하기 위해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다. “시간 강사의 처우 개선은 나중 문제입니다. 교원 지위 회복이 먼저죠.”

김동애씨는 노동운동으로 수배생활을 하던 남편 때문에 13년간 두 아이의 생계를 홀로 책임져야 했다. 1986년부터 1999년까지 여러 학교를 전전하며 시간강사 생활을 했던 김씨는 “모멸스러웠던” 그 시절을 떠올렸다.

“제가 1975년에 석사를 마쳤는데, 당시에는 모교 아닌 곳에서는 강의를 하기 어려웠습니다. 특히 여자가 철학이나 사학 등 인문분야에서 강의를 하기란 더욱 힘들었죠. 남자 교수들이 자기 후배들을 데리고 들어와 모교 출신 여자 강사들을 밀어내는 분위기였습니다.

저에게 강의는 생존의 문제였습니다. 우아하게 한 학교만 다니면서 강의할 수 없었어요. 4, 5개 학교를 뛰어다니며 강의해야 했어요. 저를 그만 나오게 하고 싶어 하는 같은 연배의 남자 교수에게 ‘저 강의해야 해요’라고 말하는데 그 자리에서 죽고 싶었어요. 자다가도 너무 분해서 벌떡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당시 남성 중심적인 교수 사회에서 여성 시간강사로서 생계를 책임져야 했던 김씨에게 열악한 처우의 시간강사는 생명줄과 같은 것이었다.

“강사에겐 방학이 보릿고개입니다. 강사료를 받기 전인 3월과 9월엔 정말 어렵죠. 한 주 한 주 교통비와 점심값을 써가며 강의를 하는데 어떤 학교는 강사료를 4월 넘어서 줍니다.

학교에 전화해서 강의료를 달라고 하면 학교 측 반응이 ‘몇 푼 안 되는 돈으로 뭘 그렇게 독촉하느냐’는 거였어요. 시간강사가 그 전화를 얼마나 힘들게 했겠습니까. 분하고 원통해서 가슴에 피가 끓었어요.”

김씨는 1999년 7년째 일하던 대학에서 자신의 직함을 없애고, 강사료를 절반으로 줄이자 소송을 시작했다. “소송을 하면서 선후배 친구까지 모든 사람을 잃었습니다. 강사들 모두 생존의 문제가 걸려 있으니까 이해합니다. 노숙자로 사는데 누구에게 연락할 수 있겠습니까. 이 싸움은 구조적으로 힘들어요. 사업장이 모래알처럼 흩어져 있어서 서로 힘을 모을 수 없습니다.”

요즘은 4명의 지지자가 밤마다 돌아가며 텐트를 지키고 있어 김동애씨는 집에 가서 잠을 잘 수 있다고 한다. 1999년 소송을 시작한 때부터 11년째 앞이 보이지 않는 싸움을 하고 있다는 김동애씨는 “지는 싸움이라도 해야 한다”며 텐트 밖 피켓을 고쳐 세웠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