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학교에 보낸 엄마 고민
대안학교에 보낸 엄마 고민
  • 양미화 / 경기 성남시 동림자유학교 1학년 김동현군 엄마
  • 승인 2010.06.04 10:12
  • 수정 2010-06-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동현군을 안고 있는 양미화씨.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아들 동현군을 안고 있는 양미화씨.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30년지기 친구에게 말했다.

“울 아들 대안학교 보내려고….”

친구가 말했다.

“뭐? 아들한테 문제 있냐?”

친한 이웃 동생에게 말했다.

“울 아들 대안학교 보내려고….”

“…언니, 대단하다….”

필자는 순간 대단하고 소신 있는 엄마가 됐다. 아들은 성격에 문제 있고, 일반학교에 적응하기 힘든 아이가 됐다.

사실 아들보단 엄마가 문제가 더 많다고 해야 할 성싶다. 1학년 땐 학습지와 영어 학원과 태권도, 2학년 땐 수영과 미술학원…. 학원 순례를 시킬 자신이 없었다.

아이를 대안학교에 입학시킨 후 배정받은 일반 학교에 갔다. ‘정원 외 관리’를 시켜놓아야 했기 때문이다. 아이는 대안학교에 비해 아주 큰 건물과 운동장, 끝도 없어 보이는 복도에 놀란 듯했다. 일반 학교 선생님은 아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공부 열심히 하라”고 말해주었다. 다정다감했다.

‘내가 잘한 건가? 내 욕심 때문에 아이를 뚝 떼어다가 다른 세상에 집어넣고 나중에 아이더러 감당하라고 하는 건 아닐까?’

갑자기 후회가 밀려왔다. 아이가 “엄마, 왜 여기 안 다녀?” 하고 질문했다. 말문이 막혔다. “엄마가 너를 학원 순례시킬 수 없어서”라고 말할 순 없지 않은가.

“으응. 엄마는 네가 배우는 게 즐거웠으면 좋겠어. 그런데 여긴 즐겁게 배울 수 없거든.” 얼렁뚱땅 대답했다.

아이는 한 달 내내 “학교 다니기 싫다” “재미없다” “친구들도 싫다” “형들이 무섭다”고 중얼댔다. 필자는 대안학교에 보내면 모든 아이들이 신나게 다닐 거라고 생각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아이는 날마다 학교 가는 걸 지겨워했다. 낯선 친구들을 사귀는 것도 힘들어 했다. 배우는 것도 재미없다고 했다.

두 달이 지난 어느 날, 아이가 집에서 놀다가 갑자기 툭 말했다.

“엄마, 나 오늘 이런 거 배웠다. 새로운 거 배우는 거 재밌어.”

오오, 두 달 만에 한시름 놓았다. 아이가 준 선물은 감동이었다.

넉 달이 지났다. 아이는 무섭다던 형들과 사귀는 법을 배웠다. 형들에게 매달리고 응석 부리고, 가끔 형들한테 무시당하고 울기도 한다. 집에 와선 학교에서 배운 노래를 흥얼대다 씩 웃기도 한다.

아이는 자라는 중이고, 세상을 배우는 중이다. 대안학교는 특별하게 다르지 않았다. 수업시간엔 떠들지 말아야 하고, 선생님 말씀을 잘 듣고 배워야 한다. 학교 규칙도 잘 지켜야 한다. 물론 아이는 학원에 다니지 않는다. 친구들하고 노는 시간이 많다. 

늘 머릿속을 맴도는 생각이 있다. ‘내가 결정한 게 최선이었을까?’ ‘나중에 중학교 갈 땐 일반 학교에 가야 하는데 너무 힘들게 만드는 건 아닐까.’

아이가 감당해야 하는 몫이라서 더 걱정이 앞선다. 겉으론 “이 정도면 됐지? 뭘 바라? 대안학교가 뭐 만능인 줄 알았어? 원래 학교는 그래야 하는 거잖아. 그런 게 안 되니까 여기 보낸 거잖아” 하고 큰소리친다.

하지만 속으로는 늘 노심초사, 전전긍긍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