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손 로댕’전에 숨겨진 카미유 클로델
‘신의 손 로댕’전에 숨겨진 카미유 클로델
  • 정필주 / 여성신문 객원기자
  • 승인 2010.05.28 12:35
  • 수정 2010-05-2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댕도 흠모한 천재, 새롭게 재발견하다
카미유 클로델의 독립 섹션 눈길…작품 3점 국내 첫 전시
‘여성’ 예술가에 대한 가족 몰이해와
‘로댕 제자’로만 평가한 화단이 비극 불러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마르크 샤갈, 반 고흐 등 유명 화가들의 전시를 기획해온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이번에는 조각전시를 마련했다. ‘신의 손 로댕’이라는 제목으로 8월 22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는 프랑스 조각가 로댕(Auguste Rodin, 1840~1917)의 회고전이다. 서울시립미술관, KBS 등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로댕전은 총 180여 점의 조각작품, 드로잉 및 채색작업이 출품되었다. 전시에 참여한 작업은 모두 프랑스 파리의 로댕미술관 소장품이며 이번 전시를 위해 비행기로 옮겨온 것이다.

로댕은 ‘근대조각의 아버지’라는 애칭이 말해주듯 건축의 장식물 정도로 여겨지기도 했던 조각을 순수 창작미술의 반열에 올려놓은 대표적인 예술가이다. 그렇지만 로댕의 작업에 빠져든 관객이라면 카미유 클로델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을 테다. 바로 이 점에 착안한 카미유 클로델의 독립 섹션은 이번 전시의 가장 독특한 구성 중 하나일 것이다.

영화로도 잘 알려진 카미유 클로델(Camille Claudel, 1864~1943)은 로댕의 연인이자 뮤즈였으나 ‘예술가’로는 인정받지 못한 채 30년간 정신병원에서 갇혀 지내다 사망했다는 ‘비극’으로만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조각작품들을 통해 이러한 비극에 가려졌던 그녀의 ‘예술’을 직접 보고 과연 그녀와 로댕을 둘러싼 ‘풍문’과 ‘잣대’들이 무엇을 우리에게 알려주었고 숨겨왔었는지 우리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카미유 클로델’ 섹션에는 클로델의 청동작업 2점과 석고작업 1점이 전시되고 있다. ‘왈츠’(1889~1905, 청동), ‘애원하는 여인’(1905, 청동), ‘로댕의 초상’(1892, 채색석고)이 전시 중이며 그 중에서 왈츠는 비교적 잘 알려진 작업으로 2005년에 소더비에서 이 작업의 두 번째 에디션이 약 93만2500달러(약 10억원)에 팔렸다. 사실, 그녀의 ‘비극’이 실제로 진행되던 로댕과의 결별 이후에도 그녀의 작품들은 ‘대부분의 예술가들과는 달리’ 꽤 높은 가격으로 판매가 되기도 했고, 평단의 찬사 또한 수없이 받았던 ‘스타’이기도 했다. 우리가 그녀를 단지 ‘로댕의 뮤즈’ 혹은 ‘버림받은 천재 예술가’로 기억하게 된 데에는 로댕과의 결별 이후 이어진 가족과의 불화 그리고 그에 따른 정신병원 수용이 큰 역할을 했다 한다.

‘예술가’인 딸을 받아들일 수 없었던 가족에 의해 강제로 정신병원에 갇힌 클로델은 30년 후 눈을 감을 때까지 바깥 세상을 보지 못했는데, 이는 로댕을 넘어서고자 했던 ‘천재 여성 예술가’ 대신 로댕에게 버림받은 제자이자 연인이었던 ‘클로델’만으로 인정하고자 했던 그녀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의 선택이었다고 볼 수 있다. 때문에 이번 전시 도록에 실린 클로델의 조각에 대한 알란 마니양의 글에서도 볼 수 있듯이 클로델은 세기의 조각가인 로댕을 10년간 사사하며 이후 ‘최고의 제자’로 널리 인정받았다고 한다. 미술사학자 클로딘 미셸은 이러한 ‘최고의 제자’가 시대를 뛰어넘으려 한 것이 바로 그녀가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지적한다. 즉 로댕을 비롯한 당대 남성 예술가들에게 허용되던 에로스와 지성을 누구보다도 완벽하게 표현하려 했던 여성 조각가가 만난 것은 바로 19세기라는 시대의 벽이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녀의 천재성을 ‘로댕’의 영향 아래에서만 이해하고 받아들이려는 일부 비평가들로 인해 심해진 그녀의 정신적 불안은 곧 가족에 의해 부풀려졌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 모든 사건의 ‘시발점’으로 매도당하고 있는 로댕만큼은 그들의 관계가 파탄으로 끝난 이후에도 클로델을 사제지간과 연인을 넘어 서로의 작품세계를 직관적으로 이해한 예술적 ‘동반자’로서 존중했던 것은 아닐까. 실제로 도미니크 보나의 ‘위대한 열정’(아트북스)에 따르면 로댕은 클로델의 정신병원 수감 이후에도 금전적 지원이나 ‘카미유 클로델 미술관’을 지으려는 노력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그녀의 예술활동 재개를 돕고 싶어 했다고 한다.

이렇듯 위대한 남성 예술가에게 버림받은 아름다운 여제자 카미유 클로델이 아닌, 로댕마저 흠모했던 재능을 지녔던 여성 예술가로서의 그녀를 이해할 수 있는 첫발은 결국 우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신화적 장막’을 걷어내고 로댕과 그녀의 ‘작업실’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될 터이다.

이밖에 이번 전시에서는 파리 로댕미술관에서 최초로 해외 반출이 된 ‘신의 손’을 비롯해 로댕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생각하는 사람’ 등 총 110점의 청동·대리석·석고 등 조각 작업들을 볼 수 있다. 문의 02-2124-8825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