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세한 원로가수 백설희
별세한 원로가수 백설희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5.07 11:12
  • 수정 2010-05-0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60년대 가요사에 큰 획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원로가수 백설희(본명 김희숙)씨가 5일 오전 3시께 향년 8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혈압 합병증으로 타계한 백씨는 가수 전영록의 어머니이자 티아라 보람의 친할머니로, 이들 가족은 3대째 연예인 가문의 명맥을 이어왔다. 남편은 지난 2005년 먼저 세상을 떠난 원로배우 황해(본명 전홍구)씨다.

백씨는 ‘봄날은 간다’ ‘목장 아가씨’ ‘물새 우는 강언덕’ ‘청포도 피는 밤’ ‘코리아 룸바’ 등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시킨 1950~60년대 최고의 인기 여가수다. 특히 ‘봄날은 간다’는 백씨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한국 트로트 특유의 한(恨)의 정서를 잘 표현해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1943년 조선악극단에서 운영하던 음악무용연구소에 들어간 이후 조선악극단원으로 활동했으며, 1953년 작곡가 고 박시춘씨를 만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1996년에는 KBS 가요대상 특별공로상을 수상했으며, 2010년에는 제16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