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찾은 바이올리니스트 제시카 리
고국 찾은 바이올리니스트 제시카 리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5.07 09:38
  • 수정 2010-05-0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슴 따뜻해지는 연주로 감동 드리고파”
“할머니의 나라 한국에서의 연주 기대”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음악 봉사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제공
“할머니가 계시는 한국에서 연주를 할 수 있어서 정말 기뻐요. 제 마음에서 듣는 사람 가슴으로 전해지는, 생생한 연주의 감동을 전해드리고 싶어요.”

미국 버지니아 출생의 재미교포 2세 바이올리니스트 제시카 리(한국이름 이진영·27·사진)가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할머니의 나라’를 찾았다.

2005년 아티스트 길드 국제 콩쿠르 1등에 빛나는 제시카 리는 현재 뉴욕에 살며 미국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캘리포니아에서 모데스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했으며, 카네기홀의 스턴 오디토리엄에서 데뷔 독주회를 열었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이제 전 세계의 저명한 음악인들이 함께 모여 ‘음악을 통한 우정’을 나누는 무대로 자리 잡았다.

이번 축제에는 예술감독인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씨와 15명의 유명 외국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많은 음악가들이 5월 5일부터 18일까지 2주에 걸쳐 ‘슈베르트의 끝나지 않은 여정’을 주제로 하루하루 알찬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바이올리니스트 제시카 리가 참여한 5일 가족음악회는 이번에 새로 준공된 용산문화예술회관에서 무료로 시민들에게 공개됐다.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인 김대진씨의 지휘 아래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제시카 리를 비롯한 협연자들이 출연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제시카 리는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틈틈이 할머니 김임순씨와 어머니 송우정씨가  운영하는 장애인복지시설인 거제도의 애광원을 찾아 바이올린 연주로 봉사를 했다.

그는 몇 해 전 애광원을 찾았을 때를 회상하며 “목청껏 울고 있던 아이가 제가 방에 들어가 연주를 시작하자, 현 소리 한 번을 냈을 뿐인데 울음을 딱 그치고는 연주 내내 웃으며 즐거워했어요. 그 때 아이의 얼굴을 보며 제가 더 큰 감동을 받았고, 왜 음악을 하는지를 다시 한 번 깨달았어요”라고 말했다. 또 “올해도 연주회가 끝나면 5월 중순에 애광원을 찾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