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의 마녀’ 정경화의 귀환
‘현의 마녀’ 정경화의 귀환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4.30 10:38
  • 수정 2010-04-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의 음악가 기르기 위해 힘 닿는 한 연주할 것”
5년 공백 딛고 영국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4월 27일 기자회견장에서 복귀를 앞둔 정경화가 환하게 웃고 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4월 27일 기자회견장에서 복귀를 앞둔 정경화가 환하게 웃고 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빈체로 제공
“오랜만의 연주라 큰 자신은 없지만, 고국에 와서 연주하는 것 자체가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예순이 넘은 나이라 몸 전체가 삐걱거리지만, 한국에만 오면 특유의 에너지 덕분인지 부글부글 끓는 느낌입니다.”

5년간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자신감이 넘친다. 전 세계가 아끼고 사랑하는 ‘20세기 최고의 여성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62)씨가 손가락 부상으로 인한 공백을 딛고, 4일 예술의전당에서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는 것으로 연주활동을 재개한다.

‘정경화’ 하면 그의 형제인 ‘정명화(64·첼리스트)’ ‘정명훈(57·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이 함께한 ‘정트리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이들은 196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6개 도시 순회공연을 하면서부터 남매 음악가로 주목을 받았다. 정경화씨의 회복 소식에 2004년 8~9월 일본과 한국 공연 이후 중단된 정트리오의 활동이 재개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정씨는 “계속 연주를 함께해 온 것이 아니기에 조율하고 준비하는 데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 지금은 다른 우선순위 프로젝트들이 있어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며 정트리오의 부활 시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브람스 협주곡은 헝가리 무곡처럼 신명나는 곡이라 흥 많은 한국 사람에게 잘 맞는 곡이죠. 저도 열다섯 살때부터 연주했는데, 그때도 그 특유의 흥이 느껴져 연주가 정말 재밌었어요.”

 

전성기 때의 정경화.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전성기 때의 정경화.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데카(Decca)·EMI 제공
정경화씨는 재기 무대에서 부상 직전인 2005년 9월 게르기예프의 지휘로 러시아의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예정이었던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한다.

2005년 연주회를 준비하는 과정에 입은 손가락 부상의 영향으로 연주활동에 휴식기를 가졌던 그는 1970년 런던 로열페스티벌홀에서 앙드레 프레빈이 지휘한 런던심포니와의 협연으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당시 그가 차이코프스키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하자 모든 관객이 기립박수를 보냈으며, 같은 해 클래식 명가로 알려진 음반사 데카(Decca)의 스튜디오에서 이를 다시 연주해 음반으로 출시했다.

그로부터 40년이 흐른 올해 초에는 이 앨범이 19장의 CD와 1장의 DVD로 이뤄진 박스세트로 재출시되어 교보문고 핫트랙스, 인터넷서점 알라딘, 예스24 등에서 주간 베스트셀러에 올라 ‘현의 마녀’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식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9세에 서울시향과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했고, 스무 살 무렵 첫 음반을 녹음했을 때는 빈필하모닉과 5섹션이나 함께 하는 기회를 가졌어요. 이런 굉장한 경험들이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죠.”

그는 신인 연주자였던 당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사회의 관심과 사랑을 잊지 않고 그 사랑에 보답하고자 ‘정경화 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을 통해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에게 장학금과 악기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씨는 “아이들이 걱정 없이 공부하고, 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어요. 제가 가진 재주는 바이올린 긁는 것밖에 없으니, 기금을 마련하려면 앞으로 기를 쓰고 무대에 설 수밖에 없을 것 같네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