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노인종합복지관 문학반 이혜경 할머니
은평노인종합복지관 문학반 이혜경 할머니
  • 김수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4.30 10:18
  • 수정 2010-04-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손들에게 인생 이야기 남겨주고 싶어요”

 

이혜경 할머니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이혜경 할머니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 문학반 어르신들은 올해 초 다섯 번째 문집을 발간했다. 1999년 7월에 문을 연 복지관에서는 2년에 한 번 어르신들의 글을 묶어 세상에 내놓았다. 이혜경(75·사진) 할머니는 1999년 10월부터 문학반에서 활동하며 문집 제작에 참여한 초창기 멤버다.

“나이 든 사람들의 글은 추억이 많아요. 성장 과정이라든지, 삶의 경험을 수필 형식으로 주로 많이 쓰죠. 일주일에 한 번 월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교수님께 강의를 듣고, 글은 주로 집에서 써와서 제출합니다.”

20여 명의 문학반 어르신들은 써온 글을 직접 낭송하고, 서로 돌려 읽으며 평을 하기도 한다.

“문학반엔 7~8명의 남자분들도 있어요. 남자분들의 글은 서정적이기보다는 시대상이 드러나 있는 경우가 많고, 여성분들은 힘들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가 많아요. 배우지 못한 설움, 배고팠던 기억, 6·25전쟁을 겪은 일 등 가슴 아픈 글이 많습니다.”

이혜경 할머니는 4남매를 모두 출가시킨 10여 년 전부터 자손들에게 당신이 살아온 세월을 글로 남겨주고 싶어 글쓰기를 시작했다.

“골무 만드는 법을 쓴 적이 있어요. 요즘 사람들에게 골무 만드는 걸 가르치려면 배우려 하지 않아요. 그래서 글로 아이들에게 남겨줘야겠다고 생각했죠. 젊은 시절엔 살기가 힘들어 글을 쓸 시간이 없었지만, 학교 다닐 때는 작문을 좋아했어요. 어릴 때는 아버지께서 시조 카드를 사다주셔서 많이 외우곤 했습니다.”

“내 신세 흙 묻은 옥돌과 같아요/ 내 마음 아는 이 없어라/ 나를 낳은 모친은 아시련만/ 알고도 모르는 채 세상을 떠났으니/ 그를 서러워하노라”

이혜경 할머니가 일찍 여읜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열세 살 때 쓴 시다. 3년 전부터는 동시까지 글쓰기의 영역을 넓혀 한국동요협회에 제출한 동시 중 4편이 노래가 됐다.

2000년부터 2003년까지 은평노인종합복지관 17개 예술단의 단장을 역임한 이 할머니는 문학반 외에도 합창, 연극, 포크댄스 등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포크댄스로는 전국대회에서 2년간 준우승을 차지했고, 동국대 연극영화과 졸업작품 영화에도 출연했다.

“그렇게 재미나게 살다가 암 선고를 받았어요. 암세포가 다른 장기에 전이돼 세 번이나 수술을 했습니다. 2007년에 마지막 수술을 하고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요.”

고희(70세)에 자신의 이름으로 책을 출간하려던 이 할머니는 투병으로 그 계획을 희수(77세)로 미뤘다. 이혜경 할머니는 암을 극복하고 다시 글을 쓰며, 조손 가정 아이들의 방과 후 선생님으로, 일본어 강사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매일 아침 기도합니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글을 쓰며, 아이들을 가르치며 하루를 감사히 살려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