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광고기획가) 김경연씨
AE(광고기획가) 김경연씨
  • 이주 원아 기자
  • 승인 2017.09.25 14:10
  • 수정 2017-09-2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광고 위한 윤활유 되고 싶어요”

광고주와 광고회사의 징검다리 AE(Account Executive, 광고기획가). 현재 대부분이 남성인 이 직종에 뛰어든 햇병아리 AE 김경연씨(25)는 종합광고대행사 코이콤에서 광고인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얼마전 기업홍보광고를 마치고 요즘은 정보통신제품 광고제작에 참여하고 있는 그는 제품에 대한 지식을 포함한 광고전반에 대해 박식해야 하는 것은 물론,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 AE가 점점 더 어렵게 느껴진다.

“대인관계가 이렇게 어려울 줄은 몰랐어요. 광고제작의 윤활유가 되기 위해선 꾸준한 훈련이 필요할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김경연씨는 광고주와 광고회사 양측에 신뢰를 주는 책임감있는 징검다리가 되기 위해 직장을 배움터 삼아 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