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가산책] <우두커니 아저씨> 외
[서가산책] <우두커니 아저씨> 외
  • 여성신문
  • 승인 2017.09.20 17:36
  • 수정 2017-09-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두커니 아저씨〉

1990년 문예 진흥원 우수도서로 선정되었던 동화작가 박숙희의 작품집을 다시 엮은 책. ‘진주가 된가라비’, ‘눈물의 시인’, ‘가시복탁탁이’등이실려있다.

박숙희 지음·양후영 그림/ 문원 펴냄/5천원



〈내 이름은 브라이언 성덕 바우만입니다〉

입양아 출신 미 공사생도 브라이언 성덕 바우만의 휴먼스토리. 백혈병을 이겨낸 그의 투병기와 생모에 대한 소식, 이복누나와의 만남뿐만 아니라 성장기에 대한 기록도 담겨있다.

브라이언 성덕 바우만 지음/제삼기획펴냄/6천5백원



〈성공하는 사람에겐 표정이 있다〉

저자가 10여년간 비즈니스맨, 직장인, 주부, 연예인의 이미지를 컨설팅하면서 시작한 표정에 대한 연구서. 그간의 연구결과와 컨설팅 사례를 모았다.

정연아지음/명진출판펴냄/6천5백원



〈정말이지 살아남는 것이 목표입니다〉

북한을 직접 방문했던 사람들의 생생한 목격담과 증언을 통해 북한의 식량난을 전한 책. 북녘동포돕기에 나선 각계인사들의 호소문과 각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북한 동포돕기 운동이 소개 된다. 한편 책의 판매 수익금도 북한동포살리기운동성금으로 사용된다.

통일샘편집부엮음/통일샘펴냄/3천원



〈간신열전〉

역사적 현상이자 역사적 존재로서의 간신을 인정하고 그들의 특성을 분석한 다음 간신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도 제시한 책. 역대 간신들의 간행이 구체적인 역사적 사실들과 함께 분석 되어있다.

김영수·김영원 엮음/선녀와 나무꾼펴냄/8천5백원



〈숨쉬는 영남, 일억 오천만년〉

지은이가 영남 지방을 기행하면서 저술한 책. 우리의 꽃을 찾아가는 꽃기행, 지구상에 출현한 인류와 환경을 배우는 자연기행, 농촌을 찾아가는 농촌기행 등과 영남지역의 천연기념물 현황과 식물, 동물 탐사법을 담고있다.

류창하지음/인쇄골펴냄/7천원



〈5.18 특파원리포트〉

17년만에 공개되는 내외신기자 17명의 광주 5월 민중항쟁의 취재수첩. 당시 AP통신기자인 테리 앤더슨의‘날아오는 총알을 피하며’, 당시 문화방송 사회부 기자 오효진의‘나의 운명을 바꿔놓은 광주’등이 실려있다.

한국기자협회·무등일보·시민연대모임엮음/풀빛펴냄/1만원



〈최상의 건강으로 가는 8주간의 전략〉

인간 누구나가 인체 내에 가지고 있는 ‘자연치유 시스템’을 적극 개발함으로써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활용하면 백년 건강을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해온 앤드류 윌 박사의 저서. 산책건강요법, 육체적, 정신적 평안을 찾는 방법 등이 실려있다.

앤드류 윌 지음·이은선 옮김/홍익출판사펴냄/7천2백원



〈화도 상,중,하〉

혜원 신윤복과 함께 조선화단의 거봉으로 평가받는 오원 장승업의 생애를 그린 소설. 문전걸식 해야 할만큼 가난하다가 붓 한 자루로 왕실의 벼슬까지 받았으나, 그 자리를 스스로 박차버린 기구한 천재 화가의 삶이 그려져 있다.

민병삼 지음/아세아미디어 펴냄/각권6천5백원



〈하늘 키재기〉

백혈병과 싸우면서 대학 입시를 치러 서강대에 합격한지 일주일만에 세상을 떠난 김형관군의 시집. 김군의 부모가 아들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3년 동안의 습작노트를 시집으로 엮었다.

김형관지음/동녘펴냄/5천원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