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부르주아 개인전 ‘꽃Les Fleurs’
루이스 부르주아 개인전 ‘꽃Les Fleurs’
  • 정필주 객원기자 myvirtual@paran.com
  • 승인 2010.03.26 10:26
  • 수정 2010-03-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은 내게 사과의 편지, 부활과 보상”
자신과의 사투 형상화…백세 나이 무색한 치열함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2009년 뉴욕 자택에서 작업중인 작가. Alexander Van Gelder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2009년 뉴욕 자택에서 작업중인 작가. Alexander Van Gelder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올 3월 소격동을 달궜던 유명 전시회인 루이스 부르주아의 개인전이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꽃’(Les Fleurs)이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작가의 2007년부터 현재까지의 최신작 중 24점의 드로잉 작업과 3점의 조각을 선보이고 있다. 

‘거장’ 혹은 ‘현대미술의 대모’의 반열에 오른 부르주아는 그 소실점을 향해 가는 길목을 ‘꽃’으로 채웠다. 왜 하필 꽃이었을까?

“꽃은 나에게 있어 보내지 못하는 편지와도 같다. 이는 아버지의 부정을 용서해 주고, 어머니가 날 버린 것을 용서해 준다. 또한 아버지를 향한 나의 적개심도 사그라지게 한다. 꽃은 나에게 있어 사과의 편지이고 부활과 보상을 이야기한다.”(루이스 부르주아)

루이스 부르주아는 어린 시절 자신의 집에 입주해 있는 가정교사와 불륜관계를 맺는 아버지와 그러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 어머니를 보며 자랐다. 그 안에서 그녀가 키운 감정엔 분노와 배신 외에도 더 많은 것이 섞여 있으리라.

흔히 그림에 나타난 꽃은 여리고 싱그러운 감성으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성 작가가 그린 꽃은 더 그런 인상을 준다. 하지만 부르주아에게 있어서 꽃은 그녀가 자신의 2008년 회고전 때 남긴 말대로라면 ‘사투’에 가깝다.

“실제 삶에서 나는 나를 희생자라고 본다. 그게 내가 예술을 하게 된 이유다. 내 예술에서, 나는 킬러니까”(2008년 프랑스의 퐁피두센터에서 열린 ‘루이스 부르주아’ 회고전)

작가의 말대로라면 이번 전시의 꽃 그림들은 그녀가 자신의 삶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싸운 뒤 얻어낸 ‘전리품’일지 모른다. 전시 출품작 중 ‘꽃’(Les Fleurs, 2009)은 5개의 줄기를 지닌 핏빛 꽃 연작이다. 자신과 남편 그리고 세 명의 아들을 표현한 것이라 알려져 있는 이 작업은 주먹을 굳게 쥔 채 피 흘리는 꽃을 연상시킨다. 또 다른 출품작인 ‘꽃 1’(Les Fleurs #1, 2008) 역시 감상하기 좋은 아리따운 꽃의 모양새라기보다는 짓이겨지고 기진맥진한 채 고군분투하는 꽃을 연상시킨다.

한국 나이로 올해 100세인 원로 여성 작가의 끝나지 않은 자신과의 싸움은 소격동 국제갤러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3월 31일까지. 문의 02-733-84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