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모바일 오피스’ 시대 열다
스마트폰 ‘모바일 오피스’ 시대 열다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1.15 11:33
  • 수정 2010-01-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기업, 직원들에게 스마트폰 지급…‘족쇄’논란도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기업의 업무 환경이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무제한으로 확대되는 시대가 열렸다. 삼성의 옴니아, 애플의 아이폰, 림의 블랙베리 등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면서 재계에서도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미 KT, 두산, 다음커뮤니케이션즈 등 주요 기업들이 잇따라 스마트폰을 직원들에게 지급했다. 이는 기업들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오피스(Mobile Office)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들이 스마트폰 보급에 나선 것은 ‘손안의 PC’ 스마트폰은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이메일, 결재, 화상회의 등 필요한 업무를 볼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스마트폰이 같은 시간 동안 더 많이, 더 빠르게 일할 수 있도록 업무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는 것.

CEO 교육기관인 IGM(세계경영연구원, 이사장 전성철)에서 발행하는 ‘글로벌스탠다드리뷰’에서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일주일간 제조, 서비스, 금융, 유통, IT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에 종사하는 CEO 1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도 32%의 CEO들이 회사 차원에서 스마트폰을 도입해 모바일 오피스를 실현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실제로 KT는 내년 초반까지 임직원 3500여 명에게 스마트폰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도 지주회사 부문 직원 150여 명에게 아이폰을 제공키로 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즈와 ‘파란’을 운영하는 KTH도 전 직원에게 스마트폰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KTH 관계자는 “이번 아이폰 지급은 직원들 스스로 컨버전스 서비스의 고객이 되어 고객 입장에서 서비스를 생산하고 발전시키라는 의미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에서는 모바일 오피스가 ‘죽은’ 시간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반면, 직장인들에게 ‘족쇄’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환경은 쉴 틈 없이 주어지는 업무 때문에 일과 일상생활의 균형이 깨져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스마트폰의 등장이 직장인들에게는 득이 될지, 독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