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의 멋에 대중음악의 편안함 담아
국악의 멋에 대중음악의 편안함 담아
  • 채혜원 / 여성신문 객원기자
  • 승인 2009.12.11 10:14
  • 수정 2009-12-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퓨전국악 앙상블 ‘아라연’ 웬즈나잇 공연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매주 수요일 청담동에 위치한 ‘더 청담’에서는 ‘웬즈나잇(WenzNight)’이라는 특별한 콘서트가 열린다. 차를 마시며 즐기는 공연으로 국내 실력 있는 뮤지션들의 클래식 연주와 오페라,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접할 수 있다. 여성 퓨전 국악앙상블 ‘아라연’은 지난 9월 웬즈나잇 첫 콘서트 이후 호응에 힘입어 이곳에서의 공연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아라연의 공연을 처음 접하면 뉴에이지 음악의 평화로움과 대중음악의 편안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보통 퓨전 국악팀이라 하면 해금과 대금, 가야금과 거문고가 어우러지기 마련인데 아라연의 음악에는 피리와 피아노 소리가 주를 이룬다. 전통 선율을 아름다운 멜로디로 담아낸 ‘하늘섬’부터 발랄하고 경쾌한 리듬의 ‘The first day’ ‘I will’ 등 아라연이 직접 작곡하고 연주한 곡들은 공연을 즐기는 내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재미를 준다.

‘아라연’은 순 우리말로 바다를 뜻하는 ‘아라’와 솔개 ‘연(鳶)’자를 합쳐 이름을 지었다. 높은 이상과 꿈으로 바다를 건너 나아가는 우리의 소리를 상징한다. 서울대 국악과 동문(05학번)인 양희진(해금·리더), 김지선(피아노·작곡), 윤도희(가야금), 김윤지(피리)씨가 국악의 전통을 이어가면서도 새로운 선율을 만들어가는 멤버들이다. 이들은 지난 2007년 1월 창단한 이후 두 장의 앨범 발매와 5번의 단독 콘서트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젊은 여성 국악인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아라연 멤버들은 “모든 곡을 직접 만들고 연주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퓨전 국악을 알리는 과정의 기쁨을 느낀다”며 “최근 참여한 여러 야외공연에서 관객들과 소통하고 팬들이 점점 늘어가는 걸 보면서 활동에 대한 뿌듯함을 느낀다”고 입을 모았다. 아라연의 연말 공연은 12월 22일 ‘더 청담’에서 집시 바이올리니스트 ‘KoN’과 함께 ‘조인트(Joint)콘서트’란 이름으로 열린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