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섬김경영’ 국내 보험업계 1위
‘고객섬김경영’ 국내 보험업계 1위
  • 여성신문
  • 승인 2009.11.20 10:55
  • 수정 2009-11-2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회 수상 | 생명보험 부문 | 삼성생명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자산 규모 125조원에 달하는 삼성생명(회장 이수빈)은 국내 최대 생명보험회사다. 삼성생명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얼마 전 삼성생명은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선정한 ‘2009년 500대 기업’에 포함된 유일한 국내 금융사로 전체 순위 367위에 이름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삼성생명이 소비자들로부터 선택받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안정성이다. 제2금융권 최초로 자산 100조원을 돌파했을 뿐 아니라, 올해는 세계 보험업계 인력 수준을 평가하는 잣대로 공인되고 있는 MDRT 최다 등록 회원 수에서 국내 4연패하며 질과 양적인 면에서 최고 보험사로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삼성생명의 강점은 우수한 인재를 바탕으로 앞선 상품, 앞선 서비스를 개발해 보험산업을 이끌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생명의 인력 양성에 대한 투자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지난 한 해 임직원 교육훈련비에 투자한 금액이 총 120억원에 달해 임직원 1인당 약 200만원의 교육비가 투자됐다.

특히 임직원 개인가치 및 회사가치 제고를 위해 2007년 SL4U(Samsung Life Four Universities) 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하고 있으며, 사원, 대리, 과장은 연간 12학점, 차장 이상은 6학점을 의무적으로 학습해 나가고 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삼성생명이 만든 영업 및 고객 서비스 제도는 보험업계의 지침서가 됐고, 삼성생명이 양성한 인재들은 보험권은 물론 은행, 증권 등 타 금융권으로 진출, 인재사관학교 역할을 마다하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고객 섬김이 회사 경영의 최고 가치이자 경쟁력’이라는 판단 아래 지속적인 ‘고객섬김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2003년부터 고객섬김 경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2006년부터 시작된 2기 고객섬김 경영 추진 기간에는 고객섬김 경영을 세계에서 가장 잘하는 회사 구현을 목표로 더욱 매진하고 있다.

삼성생명의 또 다른 강점은 기업 이익을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는 경영이념에 따라 삼성의료원 설립, 어린이집 운영, 소외계층 지원 등 활발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1997년 태국 합작사(시암삼성)에 이어 2005년에는 중국합작사(중항삼성인수보험유한공사)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