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중심…진료·연구·교육 아울러
환자 중심…진료·연구·교육 아울러
  • 여성신문
  • 승인 2009.11.20 10:52
  • 수정 2009-11-2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회 수상 | 종합병원 부문 | 삼성서울병원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삼성서울병원(병원장 최한용)은 삼성암센터, 심장혈관센터, 건강의학센터 등 특성화 센터와 120여 특수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종합전문 요양기관이다. 1268명의 의사와 2324명의 간호사를 포함한 7000여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규모면에서도 국내 최고 수준이다.

삼성서울병원은 개원 당시부터 ‘환자 중심 병원’을 모토로 우수한 의료진과 모바일 병원 시스템, 응급의료 전용 헬기 등 선진 진료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한 진료 예약제 실시, 인터넷을 통한 각종 의료정보 조회서비스 등 각종 의료서비스를 앞장서 선보이며 고객 중심의 병원 경영이라는 선진국형 모델을 국내에 성공적으로 접목해 한국 의료산업의 선진화를 실현, 매년 각종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최고 만족도 병원으로 선정됐다.

이처럼 국민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로 인정받아 온 삼성서울병원은 간호사 등 여성 직원이 전 직원의 과반수인 근무 여건을 감안해 병원 개원 당시부터 내부 고객인 직원을 위한 어린이집을 운영함으로써 여성 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삼성서울병원은 진료 및 연구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성균관 의대 교육병원으로서 의대생 교육 수련의 장이 되고 있으며, 각종 의학연구 분야에서도 뛰어난 연구 성과를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또한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라는 건립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국내 유일한 응급의료 전용 헬기를 포함한 첨단 장비를 갖추고 삼성의료봉사단이란 자선 의료조직을 구성해 의료 소외지역과 저소득층 희귀질환자에 대한 의료봉사 활동을 통한 사회공헌에도 기여하고 있다.

진료, 연구, 교육이라는 의료기관의 3대 핵심 부문에서 국내 최고 수준으로 성장한 삼성서울병원은 그동안 쌓아올린 탄탄한 기초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의료산업 발전 모델로서 아시아 의료 허브, 글로벌 톱클래스 병원으로 발전해 나간다는 원대한 포부를 실현해 가고 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