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 핀 꽂고 나서다
게이, 핀 꽂고 나서다
  • 조승미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10.16 15:01
  • 수정 2009-10-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 앞둔 지_보이스 단장 이종걸

 

친구사이 제공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친구사이 제공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21명의 게이들이 머리에 핀을 꽂고 합창에 나선다. 치마를 핀으로 질끈 올리고 이의를 제기하며 싸움에 나서는 1970,80년대 여고생 이미지를 패러디한 포스터가 눈길을 끈다. 이 포스터는 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소모임 코러스 지_보이스(G_Voice)의 공연을 알리는 것.

이번 정기 공연은 24일 오후 7시 30분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단원들이 여름 내 땀 흘려 연습한 성과를 무대에 올리는 것으로 언니네트워크, iSHAP, LGBT Korea에서 후원하고, 단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대관료 등을 모았다.

꾸준히 무대에 올랐던 단장 이종걸(32·사진)씨를 만나 공연 소식을 들었다.

- 이번 공연이 2006년부터 벌써 네 번째 공연이다.



“어떤 노래도 다 잘 할 수 있지만(웃음) 게이로서의 정체성을 담은 노래를 선보이고 싶었다. 지난 2007년 성소수자 차별 금지를 누락한 ‘차별금지법안’ 반대 후 성소수자 인권을 둘러싼 우리 사회 움직임이 정체되어 있는 상태인데, 이런 소강상태를 접고 게이들의 파워를 보여주고 싶다. 포스터의 핀 꽂은 게이 이미지는 이런 의지를 담은 것이다.”

- 어떤 노래를 부르는지.



“동성애자로 알려진 클래식 작곡가, 대중음악가들의 곡과 지_보이스 단원들의 자작곡 등이다. 웨스트사이드 스토리의 작곡가 레너드 번스타인의 ‘Tonight’, 벤저민 브리튼의 ‘O waly waly’, 슈베르트의 가곡 ‘음악에 부쳐’를 부르기도 하고, 대중음악에선 조지 마이클의 ‘Faith’, HIV 방지 활동에 힘썼던 작곡가 피터 앨런의 ‘Love don′t need a reason’도 부른다. 그런가 하면 자작곡도 있다. 트로트풍의 ‘낙원동 블루스’는 애잔하고 쓸쓸한 곡이지만, 게이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잘 살아보자란 의지도 담고 있다. 사랑에 힘들고 아파하는 모습이 비단 게이뿐이겠는가. ‘발칙한 고백’은 게이의 주저 없는 사랑고백을 담았다. 발랄하고 위트 있는 가사로 이성애주의 사회에 도전하고 싸우자는 의미를 담은 ‘Up’이란 노래도 있다.”

- 게이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것이 부담스럽지는 않은지.



“아우팅(outing 다른 사람에 의해 동성애자임이 밝혀지는 것)의 위험도 물론 있다. 그렇지만, 열린 공연으로 커밍아웃에 대한 두려움을 노래로 승화시키고 싶다. 즐겁고 진지하게 단원들이 연습한 만큼 두렵고 설레는 마음, 긴장감으로 무대에 오르고 싶다. 무료 공연이니 만큼 그 누구라도 지나다가 별 생각 없이 ‘어? 게이 공연이 있구나’ 하며, 문을 열고 들어와 함께 노래하는 기쁨을 나눴으면 좋겠다. 춤을 추기도 하고 앙코르 공연도 있으니 기대하시라.”

- 앞으로의 계획은.



“내년에는 꼭 지방 순회공연에도 나서고 싶고, 워크숍 형태로 공연도 같이 하면서 게이 인권을 담은 기획도 만들어 보고 싶다. 공연 당일 앨범도 판매하는데 앨범 트랙 안에 게이들의 대화가 들어있다. 단원들이 연습 후 뒤풀이를 하다 이야기한 것을 담은 것이다. 재미있게 들어보셔도 좋을 것 같다. 문의 02-745-7942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