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은 왜 ‘구두’에 미칠까
여성들은 왜 ‘구두’에 미칠까
  • 정필주 / 여성신문 객원기자 myvirtual@paran.com
  • 승인 2009.10.09 09:58
  • 수정 2009-10-0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곡미술관, 시대의 여성상 담은 구두 전시
18세기 유물부터 이브생 로랑, 샤넬 작품까지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미국 드라마 ‘섹스 앤드 더 시티’(Sex And The City)는 수많은 구두 중독자들을 양산한 드라마로 ‘악명’(?)이 높다. “모든 여성들의 마음속엔 (필리핀의 퍼스트레이디 출신으로 구두 수집광으로 유명한) 이멜다가 있다”가 대변하듯, 주인공 캐리는 예쁜 구두엔 이성을 잃고 만다. 대체 여자들에게 ‘구두’란 무엇이기에? 

지금 성곡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신발의 초상, 발의 역사’ 전시는 이런 궁금증을 가진 이라면 두툼하고 무거운 복식사 책을 잠시 내려놓고 찾아가 볼만하다. 18세기부터 21세기를 망라한 로망국제신발박물관 소장품 64켤레의 신발 컬렉션이 대거 건너와 이들 컬렉션 속에서 그 시대 여성상과 함께 그들의 욕망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로망은 프랑스의 유명한 신발 산지다.

총 5개의 섹션(바로크와 록앤롤, 정치 혹은 호사?, 스포츠와 자연, 관능적이거나 대담한, 기괴한 형상)으로 나뉘어 있는 이번 전시는 18세기에 여성들이 실제로 신었던 ‘유물’급에서부터 이브생 로랑, 샤넬 등 현대의 디자이너들이 새롭게 디자인한 신발까지 망라한다.

우선, 일반 여성을 위한 신발로는 1800년대 터키, 1774년 프랑스, 1920년대 프랑스 도시 여성을 위한 신발들을 만나볼 수 있다. 신발 안쪽에 드리워진 먼지 얼룩은 지금은 비어있는 이 신발에 한 여성의 발이 들어있었음을 실감케 한다. 같은 전시실에는 샤넬의 칼 라커펠트가 2008년에 선보인, 굽이 권총 모양인 구두도 함께 있는데, 시대를 가로지르는 구두들을 한눈에 보고 있노라면 구두에 투영된 달라진 시대상을 읽을 수 있다. 한편 일반 남성 신발은 18세기가 되면서 굽이 생기고 앞부분이 뾰족해지며 ‘여성화’되어 간다.

또한 전시는 신발이 권력과 맞닿아 있음을 놓치지 않는다. 편하지는 않지만 위엄 있는 분위기를 내기 위해 중국에서 신기 시작했다는 굽 있는 신발들이 그 예다. 여성 신체 억압의 대명사인 전족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여자의 발은 작아야 아름답다’고 믿은 중국인들은 아주 어린 여아 때부터 발을 조그마한 금속 안에 ‘감금’했다. 또 프랑스에서는 루이 14세만이 유일하게 빨간 굽을 신을 수 있었다고 하는데, 그 점에 착안해 만든 빨간 굽이 인상적인 현대 신발(크리스티앙 라크루아의 오트 쿠튀르 부츠, 2007년)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여성용 신발 중에는 과연 걸을 수 있을까 싶은 신발도 한둘이 아니다. 터키에서 19세기에 신었던 슬리퍼는 발등을 고정해주는 것이 아무것도 없어서 거의 걸을 수 없을 지경이다.

발에 대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미술작업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작업 중 슈어홀릭(구두중독증) 여동생을 둔 남성 작가(올리비에 루시니)의 비디오 작업 ‘오른쪽 왼쪽’은 흥미롭다. 이미 수백 켤레의 구두가 있으면서도 또다시 새 구두를 구입하는 여동생을 이해할 수 없던 작가는 동생을 다리 모델로 내세웠다.

모델이 워킹하면서 오른발, 왼발을 번갈아 교차할 때마다 화면에서는 새 신발로 바뀌는데 이는 “여성이 소유하고 있는 모든 신발을 한 번에 신을 수 없다는 여성의 딜레마에 대한 작가의 해법”이라고 기획자는 설명한다.    

자연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신발을 보는 재미도 있다. 러시아처럼 추운 지방에서는 겹겹이 신는 신발 겸 양말(천국의 새, 1989년)이 있다. 로마, 프랑스, 중국, 러시아, 한국 등 각국의 자작나무, 짚 등으로 만든 ‘친환경적인’ 짚신들도 나란히 전시된다. 성곡미술관의 김진섭 큐레이터는 “우리나라의 짚신이 가장 세밀하게 만들어져 내구성이 뛰어나 보인다”는 개인적인 평을 들려주기도.

이번 신발 컬렉션 전시는 파리에서 활동 중인 독립 큐레이터인 마리 조세 보산 피코와 그의 어시스턴트인 로렌스 피사르가 기획했다. “기능적인 물건이면서 일상의 상징이기도 하고 문학의 소재가 되기도 하는 신발에서 인간의 대화들을 엿보자”는 것이 기획 취지다. 우리나라로 오기 전 태국, 필리핀, 러시아 등지에서도 호평 속에 전시됐다. 11월 8일까지, 입장료는 5000원.

문의 02-737-7650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