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스크린에 ‘훈남’ 대거 등장
가을 스크린에 ‘훈남’ 대거 등장
  • 채혜원 / 여성신문 객원기자
  • 승인 2009.10.09 09:48
  • 수정 2009-10-0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션에서 로맨스까지 강렬하고 감성적 연기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지난 여름 드라마 ‘꽃보다 남자’ 열풍 이후 다시 한 번 훈남 배우들의 여심 잡기가 시작된다. 그 무대는 가을이 깊어가는 10월의 스크린.

팬덤(fandom) 문화 중심에 있는 2030 여성들이 열광할 만한 할리우드 스타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들 훈남들은 탄탄한 스토리 속에서 강렬하고 거친 남성적 매력을 십분 과시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브레드 피트는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29일 개봉)에서 히틀러를 암살하려는 유대인 출신의 미군 알도 레인 중위 역을 소화해낸다. 나치의 잔인하고 폭력적인 행태에 분개한 그가 “당한만큼 돌려준다”는 강한 신념으로 조직을 이끌어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우주선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SF액션스릴러 ‘팬도럼’(감독 크리스티안 앨버트, 22일 개봉)에는 ‘엑스맨’의 벤 포스터와 ‘트와일라잇’의 사악한 뱀파이어였던 캠 지겐뎃이 매력 대결을 펼친다.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컴 아웃 파이팅’에는 ‘스텝업’을 통해 화려하고 섹시한 댄서로 나왔던 채닝 테이텀까지 가세해 영화팬들 사이에선 “할리우드에서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핫(HOT)한 남자 배우들이 총출동한다”는 기대감이 높다. 이와 함께 ‘나는 비와 함께 간다’(감독 트란 안 홍, 15일 개봉)에서는 한류스타 이병헌과 조시 하트넷, 기무라 다쿠야 등 한·미·일 3국을 각각 대표하는 톱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가을 영화에서 로맨스는 빠질 수 없는 요소인 만큼 부드럽고 감성적인 매력의 배우들을 만날 수 있는 작품들도 연이어 개봉을 앞두고 있다.

2004년 세계 출판계에 돌풍을 일으켰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시간 여행자의 아내’(29일 개봉)의 에릭 바나는 판타지 감성 로맨스라는 장르로 찾아온다. 시간 여행자인 남자 헨리와 ‘보통’의 시간대를 살아가는 여성 클레어의 위태롭고 절박한 사랑을 그리면서도 삶에 대한 깊은 성찰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장동건, 정우성 등 국내 정상급 배우들의 컴백도 눈여겨볼 만하다. 지난 8일 개봉한 ‘봄날은 간다’ 허진호 감독의 작품 ‘호우시절’에서 배우 정우성은 다시 만난 유학시절의 여자 친구 메이(고원원)와 새로운 사랑 이야기를 써내려가는 남자 동하 역을 맡았다. 중국 청두를 배경으로 펼쳐진 ‘한 폭의 그림 같은 영화’란 평을 얻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미남 배우 장동건은 ‘굿모닝 프레지던트’(감독 장진, 22일 개봉)에서 젊고 카리스마 넘치는 대통령 역을 맡아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