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존중법’ 미 하원 통과
‘결혼존중법’ 미 하원 통과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9.18 14:00
  • 수정 2009-09-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을 ‘남녀 간 결합’ 규정한 ‘결혼보호법과’ 전면 대치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법적인 결혼관계를 남녀 간으로 규정한 연방법원의 결혼보호법(DOMA: The Defense of Marriage Act)을 무효화하는 ‘결혼존중법’(RMA: Respect for Marriage Act)이 15일 91표의 찬성표를 얻어 미 하원을 통과했다. 이로써 동성 간의 합법적인 결혼이 연방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번 법안을 발의한 제롤드 내들러 뉴욕주 하원의원이자 하원법사위원회 헌법 민법 인권소위원회 위원장(민주당·사진)에 따르면, 결혼존중법은 결혼보호법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며 효력이 발효되는 시점에 주법률에서도 효력이 고려될 수 있다. 그러나 이 법안이 주법률 상에 동성 간의 결혼 법제화를 강요하지는 않는다.

결혼보호법은 1993년 “동성결혼을 금지하는 주법은 위헌”이라는 하와이 주 법원의 판결에 반해 클린턴 정부 시절인 1996년 제정된 법이다. 결혼을 ‘한 명의 남성과 한 명의 여성 간의 결합’으로 규정, 결혼과 배우자라는 용어를 동성 간 결합에 쓸 수 없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한 주에서 동성결혼을 인정하더라도 다른 주에서 그 효력을 인정하지 않을 수 있다.

이번에 통과된 새 법안 외에도 지난 7월에는 매사추세츠주 법무장관 마사 코클리에 의해 결혼보호법의 합법성에 도전하는 소송이 제기돼 1만6000쌍의 동성결혼 커플에 대한 차별에 제동을 건 바 있다. 매사추세츠주는 미국 내에서 최초로 동성 간 결혼을 합법화하고 결혼보호법의 합법성에 도전한 주이기도 하다. 현재 동성 간의 결혼은 매사추세츠 외에 코네티컷, 아이오와, 메인, 뉴햄프셔, 버몬티 등에서 합법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