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유엔 상정 임박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유엔 상정 임박
  • 김은경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8.07 12:26
  • 수정 2009-08-0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만간 미국 정부에 의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유엔 상정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니 팔레오마베가 미국 하원 의원은 7월 30일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장관에게 위안부 결의안 유엔 상정을 추진토록 의회 차원에서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이날 조지 워싱턴 대학에서 ‘전쟁과 여성인권’ 국제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밝혔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의 발언은 미국 하원이 만장일치로 일본군 성노예제에 대해 일본 정부에 사죄를 촉구하는 결의안 ‘HR121’이 통과된 지 2주년을 기념하는 날 나온 것이어서 더욱 의미를 갖는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위안부는 최악의 여성 인권침해 사례”라며 “유엔 결의안 채택이 일본을 겨냥해 비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전쟁에서 생긴 무자비한 여성인권 유린 행위를 강력하게 비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최근 성명을 통해 “전범국의 멍에를 벗고 인권 선진국으로 거듭날 기회를 스스로 저버리며 오히려 평화를 위협하는 행보를 이어가는 일본 정부의 후안무치는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며 “더 늦기 전에 일본 정부는 미국 하원을 비롯한 각국의 결의안과 국제기구의 권고를 받아들이고 자국민과 피해자들의 호소에 귀 기울여 철저한 진상 규명과 공식 사죄, 법적배상은 물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일본을 겨냥한 비판보다는 일본의 명백한 책임을 추궁한 것으로 풀이된다.

위안부 결의안을 제출했던 마이클 혼다 하원의원도 이날 성명을 통해 “결의안 통과 2년이 지난 지금 위안부 생존자들이 300여 명도 남아 있지 않다”며 “우리는 이들에게 정의를 되돌려주려는 노력을 반드시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미국 하원 위안부 결의안 채택 2주년을 맞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워싱턴정신대대책위원회는 7월 27일부터 31일까지 워싱턴에서 국제전시회와 국제심포지엄을 공동으로 진행했다. ‘전쟁과 여성인권’을 주제로 한 국제전시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성노예, 나치가 자행한 유대인 여성강제노동, 현재 진행 중인 콩고 내전 속 성폭력에 노출된 여성들의 아픔 등을 고발하는 유물과 기록들이 전시됐다. 

국제심포지엄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방안과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전시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이 논의됐다. 심포지엄 1부 순서에는 ‘Past and present of HR 121’을 주제로 길원옥 할머니의 증언과 미국 현지 활동가 민디 코틀러, 애너벨 박 등의 발표가 이뤄졌으며, 2부는 ‘War & Women′s Human Right’를 주제로 윤미향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를 비롯해 전시 중 여성폭력의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활동가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