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마지도자상’ 수상 임인옥씨 "봉사하며 새로운 세상 만났죠"
‘줌마지도자상’ 수상 임인옥씨 "봉사하며 새로운 세상 만났죠"
  • 이은경 / 여성신문 편집위원
  • 승인 2009.07.17 11:13
  • 수정 2009-07-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적·경제적 기여 범위 정해 최선 다하는 자기 지침 필요
여성의전화 교육부장·여성신문 교육문화원 초대원장 지내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후배들에게 봉사에 대한 스스로의 지침이 필요하다고 얘기하곤 하죠. 즉, 시간적으로 얼마 동안, 또 경제적으로 얼마나 부담할 수 있을지를 초기에 정해놓고 그 안에서 봉사를 시작하는 것이 봉사활동을 오래 할 수 있는 요령이라고요. 처음부터 모든 것을 내놓고 달려들었다가는 그걸 감당하기 어려워 주변에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게 되고, 그렇게 되면 당초 마음먹은 것과 달리 부득이하게 봉사활동을 접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체득해왔습니다.”

15일 프레스센터에서 ㈔아줌마가키우는아줌마연대(이하 아키아연대, 대표 이화순)로부터 ‘줌마지도자상’을 수상한 임인옥씨의 “지속가능”하고 “발전적”인 봉사활동을 위한 노하우다. ‘줌마지도자상’은 자원봉사 활동을 통해 사회의식과 여성의식을 발휘함으로써 역할모델이 된 여성들을 격려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됐다. 임 수상자의 얘기를 듣노라면 이 상의 진정한 의미가 새삼 다가온다.

그는 1983년 여성의전화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시작, 상담원 및 교육부장으로 3년여 동안 활동하다 89년엔 여성신문 교육문화원 초대 원장직을 맡았다. 이후 여성신문 이사로서 직·간접으로 여성문화운동을 지원하는 한편 문화 자원봉사를 하는 한국문화복지협의회 이사와 실무 운영위원으로도 활동하는 등 25년이 넘게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그는 대학(연세대 생화학과) 졸업 후 캐나다로 유학 갔다가 80년대 귀국해 여성의전화에 발을 들여놓고서야 비로소 사회문제와 여성의식에 눈뜨게 됐다. 당시 막내가 두 살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새로운 지식에 매료돼 “굉장히 열정적이었다”고 회상한다. 가정폭력 피해 여성들의 피난처 마련을 위해 세 차례나 기금 마련 행사 준비위원장으로 활약하며 자원의 기틀을 마련했다.

그의 나이 딱 마흔 살에 맡은 교육문화원장 시절엔 여성의식을 바탕으로 한 여성 직업교육을 위해 사재까지 털어가며 뛰어다녔다. 지금도 기억에 남는 강좌가 남성들까지도 수강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은 소자본 경영자 교실. 방송을 탈 정도로 당시 참신한 아이디어로 주목을 끌었지만 여력이 달려 큰 매체에 이 강좌를 빼앗긴 것이 지금 생각해도 아쉽다.

 

여성의전화 활동 당시 부부 간 상속 시 세금을 폐지하자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임인옥씨.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여성의전화 활동 당시 부부 간 상속 시 세금을 폐지하자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임인옥씨.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그의 오랜 자원봉사 이력에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은 바로 곁의 지원군인 남편(임춘수 한양잉크 대표)이다. 이들 부부의 저녁식사는 새로운 사회 이슈에 대한 토론과 공감의 장이 되곤 했다. 그를 따라 역시 여성문제에 매료된 남편은 이후 여성의전화 상담원 수료식에 예고도 없이 나타나 주위를 놀라게 했다. 최근 저녁 식사에서 남편은 막내며느리에게 시어머니의 이력을 얘기하면서 “항상 사회와 연관을 맺고 사회와 격리되지 않도록, 그래서 어머니처럼 자신감을 갖고 살아야 한다”고 조언해 그를 새삼 감동시켰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예전의 사진들을 뒤적여 보게 됐죠. 그러다가 크리스챤 아카데미 교육 중에 저 자신에게 쓴 편지를 발견하게 됐어요. 남에게 대가를 바라지 말고, 또 의식하지 않고 습관처럼 몸에 배어 그렇게 남을 도울 수 있고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다짐이었죠.”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그는 “말론 봉사라 하지만 실질적으론 스스로를 교육시키는 것이 바로 자원봉사이기에 나 자신에 대한 투자라고 생각해왔다”는 말을 남겼다. 이타적 초심이 있기에 가능했던 생각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