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끼함 없는 담백한 중식 ‘초미향’
느끼함 없는 담백한 중식 ‘초미향’
  • 여성신문
  • 승인 2009.07.03 12:13
  • 수정 2009-07-0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방 공개로 위생까지 안심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요즘 중화요리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고 한다. 웰빙 바람에 기름기 많은 메뉴를 기피하는 데다, 주방 위생에 대한 불신까지 깊기 때문이다. 양재동에 위치한 초미향은 담백한 요리 스타일은 물론 주방 공개로 꾸준한 신뢰와 인기를 이어가는 곳이다.

초미향에는 중국집 기본 메뉴인 자장, 짬뽕이 각각 삼선자장(5000원), 삼선짬뽕(6000원) 한 종류밖에 없다. 가짓수를 늘리면 맛이 하향 평준화된다는 생각에서다. 한 가지를 해도 제대로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 덕에 총 메뉴도 70여 개뿐이다. 보통 150여 가지를 선보이는 여느 중국집 절반 수준이다.

대신 70여 개 메뉴는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게 만들어내고 있다. 전 메뉴는 조미료를 거의 넣지 않고 조리해 담백함을 강조했다.

중화요리의 느끼함은 기름 탓도 있지만 조미료를 과도하게 사용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잡내 제거나 재료 손질 등 기본 작업을 충실히 하면 조미료를 덜 넣고도 좋은 맛을 낼 수 있다는 것이 이 집 주방장의 생각이다.

기본 메뉴인 짬뽕은 잡내를 제거한 닭 뼈로 육수를 우려내 만든다. 이 때문에 텁텁하지 않고, 시원하면서도 칼칼한 국물 맛을 낸다. 해물철판자장(1만2000원)은 진하면서도 매콤한 소스 맛이 특징이다. 기름에 넣고 볶는 간장 향이 오래 나도록 하는 것이 비법. 매콤한 맛을 곁들여 자장의 느끼함도 잡았다.

요리 중에서는 유린기(1만8000원)가 인기다. 유린기는 닭고기를 튀겨 데리야키 소스와 매운 고추로 맛을 낸 메뉴다. 바삭한 닭튀김에 짭짜름하면서 매콤한 소스가 어우러져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육류 튀김이지만 하루 전에 기본 채소와 술, 간장 등으로 밑간을 해둬 누린내가 전혀 나지 않는다. 튀김옷에는 찹쌀가루를 첨가해 바삭하면서도 씹을수록 쫀득한 맛이 나는 식감을 자랑한다.

위치가 외진 덕에 가격대는 일반 중화요리 전문점에 비해 30%가량 저렴하다.

주말 가족 고객은 요리에 식사까지 해도 부담 없는 가격이다. 최근 특히 민감하게 여기는 위생 문제는 주방을 공개해 해결했다. 원하는 고객은 언제든 주방을 들여다볼 수 있다.

▶ 영업시간 : 오전 11시 30분∼오후 9시 30분

▶ 1인당 객단가 : 1만∼1만5000원대

▶ 위치 : 양재동 교육개발원 입구 사거리에서 매봉역 방면으로 100m가량 직진. 현대캐피탈 맞은편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