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연우 - 여성 솔로 뮤지션 음반 제작자로도 활동
장연우 - 여성 솔로 뮤지션 음반 제작자로도 활동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5.08 11:46
  • 수정 2009-05-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리’로 새로운 음악장르 만드는 데 앞장서는 ‘홍대 왕언니’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홍대 인근 지하철 6호선 상수역에서 2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작은 카페 ‘디디다(DD.DA)’에서는 매주 목·토요일 콘서트가 열린다.

이제 막 음악을 시작한 인디밴드부터 정식 음반 발매를 준비하고 있는 여성 뮤지션, 힙합을 사랑하는 젊은 청년들이 구성한 그룹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무대를 꾸려가고 있다. 손님이 적어 한적할 때면 늘 같은 곳에서 기타를 치고 있는 한 여성, 그가 바로 음악을 가슴에 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무대를 제공하면서 자신의 음악도 만들고 있는 ‘디디다’의 운영자 장연우씨다.

최근 ‘아스팔트킨트’란 여성 솔로뮤지션의 음반제작 작업으로 한창 바쁜 그는 30대 중반인 싱어송라이터 ‘왕언니’다. 2006년 발표한 첫 앨범 ‘No More Blue’로 화제를 낳기도 했었다. ‘가수 조관우의 전처’로 먼저 알려지긴 했으나 왈츠풍 발라드인 곡들에 특유한 중저음이 조화를 이룬 그의 음반은 ‘장연우’란 뮤지션을 알리며 팬층을 확보했다.

“첫 앨범은 인정받기보다 ‘스스로를 위한 앨범’이었어요. 지금은 다른 뮤지션들 음반을 제작하면서 저의 진짜 음악을 찾는 중입니다. 어설프지 않게 제 음악을 찾았을 때 두 번째 음반을 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오픈한 지 두 달 갓 넘긴 카페 ‘디디다’는 작업실을 찾다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리자는 취지에서 시작하게 됐다. 장씨는 요즘 ‘CellaDoor’ ‘아스팔트킨트’ 등의 뮤지션들이 디디다 무대를 통해 실력을 키워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이 일상의 큰 기쁨이다. ‘디디다’는 음향시설이 갖춰진 무대뿐만 아니라 세미나를 열 수 있는 큰 방과 작은 테이블 등 다양한 공간으로 나뉘어 있어 홍대 인근 주민들의 새로운 아지트로 떠오르고 있다. 카페를 운영하면서 틈틈이 연주와 노래를 연습하는 사장 장연우씨의 자유로운 모습도 단골들이 찾는 주된 이유다.

“음악적 바람은 크게 없어요. 늘 노래를 더 잘하고 싶고, 곡을 더 잘 쓰고 싶은 마음은 있죠.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천천히 즐기면서 이 길을 죽을 때까지 걸어가고 싶다는 겁니다. 그것뿐이에요.”

돈보다 더 큰 자본의 힘을 지닌 것이 ‘의리’라고 말하는 장연우씨. 그는 오늘도 돈을 떠나  새로운 음악장르를 만들어가는 일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