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갑내기, 인생과 성공을 말하다
동갑내기, 인생과 성공을 말하다
  • 심상훈 / 북칼럼니스트
  • 승인 2009.05.01 10:58
  • 수정 2009-05-0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뻥. 픽션. 장 보드리야르가 말한 하이퍼-리얼(파생실재). 불교용어의 공중화(空中華). 이 모두 뜻이 엇비슷하다. 뻥은 말 그대로 빈말이라는 의미이고, 픽션은 알다시피 허구이며, 파생실재든 아니면 공중화든 그것은 팩트가 아니다. 이 모두 분명하다. 사실이다.

그러나 사실이 아닐 때 우리는 얼마나 공허한가. 그런 의미에서 어느 시인은 한때 껍데기는 가라고 노래했는지도 혹 모른다.

그렇지만 실재하는 것들은 재미가 없다. 이게 문제라면 또한 문제다. 책들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예외가 아니다. 하지만 신간 ‘워너비 오드리’와 ‘워너비 재키’는 좀 색다른 것 같다. 여타의 스타 인물을 다룬 책들과는 사뭇 다르다. 첫인상도 좋거니와 무엇보다 페이지가 술술술 잘도 넘어가서다. 한마디로 “재밌다!”

오드리와 재키는 동갑내기다(1929년생). 태어난 곳은 다르다. 하지만 ‘성공한 여자’로서 남녀를 불문하고 전 세계인으로부터 지금까지 사랑받고 있다. 이 점에서 남자인 나도 솔직히 부럽다. 하물며 21세기를 사는, 성공을 꿈꾸는 여성인들 오죽하랴. 그것을 참지 못했음인가. 마침내 일을 저지른 작가가 둘 있다.

멜리샤 헬스턴은 사랑스러움의 대명사 오드리 헵번을 모델로 삼아 ‘사랑받는 여자의 10가지 자기관리법’을 하나하나 독자를 위해 소개한다.

어릴 때부터 재키의 열렬한 팬이었던 티나 산티 플래허티. 그도 힐러리와 미셸 오바마의 멘토로 재키를 들이대며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빛나는 ‘당당한 여자를 만드는 8가지 자기주문법’을 하나하나 독자를 위해 파헤친다.

오드리의 경우는 영화배우 김혜자씨와 심은하씨가 얼른 생각났다. 한국인 롤 모델로 가장 적합해서다. 재키의 경우는 소설가 공지영씨와 가수 이효리씨가 내 머릿속을 채우는 인물로 그려졌다. 한국인 롤 모델로 많이 닮아서다.

아무튼 책들은 일종의 ‘워너비 시리즈물’인 셈이다. 그리고 세월이 흐를수록 점점 더 반짝이는 여자들의 성공한 삶을 조명하는 ‘자기계발서’라고 하겠다. 내 보기엔 20대 여성을 시작으로 따분한 일상과 나태함, 막다른 길에서 우왕좌왕 방황할 때, 인생의 조언자로 책꽂이에서 꺼내 읽기에 좋을 책으로 보인다.

행복해지려면 ‘애티튜드’가 중요하다. 또 성공하려면 옷은 자신감이다. 아니면 아름다워지려면 술 담배는 적당히 해야 한다. 그리고 낭만적 사랑을 하려면 무엇보다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는 오드리의 조언은 자기계발로 명언일 게다.

오드리는 평생 독서를 중요한 여가활동으로 삼았다(140쪽)고 한다. 반면에 사적으로 만난 남자건 공적으로 만난 남자건, 모든 남자를 자기편으로 만드는 재키의 능력도 알고 보면 평생 독서광(164쪽)에서 나온 것이다.

두 권의 책은 아마도 여성의 자기계발에서 2배의 효과를 선사할 것이다. 뻥이 아니다.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