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계의 이단아’ 자처한 비혼모 자넷 감독
‘엄마계의 이단아’ 자처한 비혼모 자넷 감독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4.17 11:37
  • 수정 2009-04-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공공육아 서비스, 한국 비혼모들에게도 필요"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여성영화제에서 화제의 다큐멘터리로 꼽힌 ‘나는 엄마계의 이단아’는 상영 때마다 매진 기록을 세우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상영이 끝나고 자넷 메리웨더가 관객과 대화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내자 환호성이 터져 나올 정도였다. 카메라는 자넷 감독이 엄마계의 이단아인 ‘비혼모’를 자처한 후 임신에서 육아까지 겪은 모든 과정을 스스로 담아냈다.

호주 비혼모의 고민은 놀라울 정도로 한국과 다를 게 없었다. 애인과 정자은행 말고 임신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가족을 어떻게 설득해야 할까, 마흔이 다 된 나이에 임신을 시도해도 출산까지 무사히 갈 수 있을까. 결국 자넷 감독이 택한 방법은 로큰롤 콘서트 현장으로 ‘정자 사냥’을 나서는 일이었다. 임신을 향한 그의 이 같은 가상한 노력은 서른아홉 해를 맞은 자넷의 자궁에 생명을 불어넣어준다.

자넷 감독은 사회적으로 성공한 감독이자 대학 교수로 서른아홉이 되던 해 자신의 생물학적 가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출산’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내 몸의 생물학적 시계는 나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을 어느 순간 알게 됐죠. 30대 초반만 해도 아직 시간은 많다고 생각했거든요. 비혼모가 되겠다고 결심한 시기가 마침 작업이 없던 터라 쉬고 있는 카메라를 들고 정자를 구하는 과정부터 찍기 시작해 다큐가 완성됐습니다.”

카메라는 특히 자넷의 아버지의 변화에 주목한다. 남편 없이 애를 키우려는 비혼모를 두고 ‘타락한 여자’라고 말할 만큼 보수적인 아버지는 막상 손자 알로를 보자 너무 예뻐하며 사랑을 아끼지 않는다. 출산 파티를 열 때도 알로를 만난다는 기대감에 얼굴에는 설렘과 기쁨이 넘쳐났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한국 비혼모의 현실에 큰 관심을 내비친 자넷 감독은 “보수적인 아버지의 변화를 담아낸 것은 가족의 도움과 친구들의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비혼모들이 힘을 얻을 수 있는 대목이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1970년대에 활발한 활동을 펼쳐 보육정책을 마련한 페미니스트들의 공로에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들 덕분에 저는 미국보다 더 잘 갖춰진 공공보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회적인 보살핌이야말로 혼자 아이를 키우는 고충을 겪는 제게 무엇보다 큰 지지 기반이 되어주었죠. 웬만한 각오 없이 아이를 혼자 책임지는 일은 정말 어려우니까요.”

여성의 ‘가임기’와 ‘나이’를 둘러싼 화두를 던진 이 작품을 두고 손희정 프로그래머는 “여성의 몸에 대한 주권에 대해 이야기하는 매우 지적이면서도 유머가 넘치는, 통쾌함을 주는 놀라운 영화”라며 “특히 셀프 카메라를 비롯한 다양한 미학적 시도가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고 설명했다.

시드니를 근거지로 활동하는 여성 디지털 미디어 아티스트 자넷은 창조적인 미디어 프로젝트 생산을 위해 ‘스크린컬처’사를 설립한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해에는 ‘나는 엄마계의 이단아’로 각종 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휩쓸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