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성장, 내 손 안에 있소이다"
"녹색성장, 내 손 안에 있소이다"
  • 전희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4.17 11:35
  • 수정 2009-04-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 만점 노트도 만들고 환경사랑도 실천하고
이면지·골판지 등 재활용…만드는 즐거움 솔솔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대기 오염과 온난화가 심각해지면서 ‘환경’은 중요한 시대적 화두로 떠올랐다. 온실가스와 환경오염을 줄이는 친환경 프로젝트들이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저탄소 녹색성장’이란 기치를 내걸고 이에 동참하고 나섰다.

‘일상에서 환경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자신을 돌아본 적은 있는지. 생활 속 작은 것부터 시작해 환경 친화적인 삶을 실천하자는 취지로 2회에 걸쳐 ‘친환경 생활 실천하기’를 마련했다. 이번 호에서는 희망제작소가 ‘에코오피스(eco-office)’ 선언의 일환으로 전개하고 있는 ‘에코노트(eco note) 만들기’를 소개한다.

에코노트가 뭐지?

희망제작소가 선언한 에코오피스는 사무실에서부터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을 해나가자는 다짐이다. 적게 쓰고(reduce), 다시 쓰고(reuse), 재활용(recycle)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에코노트는 에코오피스로 거듭나기 위한 첫 걸음. 하루에도 수십 장씩 생겨나는 이면지, 골판지 박스 등 주변의 버려지는 모든 것들을 재료로 활용해 정해진 형식과 스타일 없이 다양하게 제작할 수 있다.

잡지 등 마음에 드는 재료를 골라 표지로 쓰거나 내지는 이면지를 사용하는 등 사용자가 재료에서부터 방법, 용도와 기능을 직접 기획하고 제작 전 과정에 참여한다. 만드는 재미가 쏠쏠하며 쓸모없는 사물들에 새로운 역할과 기능을 부여하는 데 의미가 있다.

[img2]

◆ 에코노트 만드는 방법

다음은 에코노트를 만드는 기본 요령이다. 이를 참고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에코노트를 제작할 수 있다.

1. 이면지, 주인 없는 박스, 좋아하는 사진 등 재료를 찾아 준비한다.

2. 이면지인 A4 용지를 반으로 접고 끈으로 묶을 수 있도록 펀치로 구멍을 뚫는다.

3. 표지로 쓸 재료인 전자 부품을 봉해두었던 투명 비닐에 펀치로 구멍을 뚫어 준다.

4. 뒤표지를 장식할 바나나 박스에도 구멍을 낸다.

5. 표지와 내지, 뒤표지를 순서대로 겹쳐 버려졌던 끈으로 묶어주면 끝.

6. 표지로 사용한 비닐에 사진 및 잡지를 바꿔 넣으면 매번 표지를 새롭게 구성 할 수 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