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 팝으로 즐기는 여성들의 뮤지컬
올드 팝으로 즐기는 여성들의 뮤지컬
  • 여성신문
  • 승인 2009.04.10 11:04
  • 수정 2009-04-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걸스 나잇’

 

뮤지컬 ‘걸스 나잇’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뮤지컬 ‘걸스 나잇’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뮤지컬 ‘맘마미아’와 드라마 ‘엄마가 뿔났다’의 대성공 이후 문화계의 주요 소비 시장으로 부상한 4050세대 주부들. 전반적인 불황 속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틈새 시장인 중년 주부들을 잡기 위해 TV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연극, 뮤지컬 할 것 없이 이들을 겨냥한 작품이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지난 3일 시작한 뮤지컬 ‘걸스 나잇’도 이러한 흐름을 잇는 작품이다. ‘제2의 맘마미아’로 불리며 영국에서 큰 인기를 거뒀다는 ‘걸스 나잇’. 과연 한국에서도 ‘맘마미아’의 뒤를 잇는 성공을 거둘 수 있을까.

‘걸스 나잇’은 주인공 샤론의 독백으로 시작한다. 16세 어린 나이에 낳은 샤론의 딸 캔디의 약혼식이 있던 날. 22년 전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샤론을 대신해 캔디의 엄마가 되어준 그의 절친한 친구 4명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여 파티를 가진다. 천사가 되어 친구들의 곁을 떠나지 못하는 샤론 또한 파티에 참석한다.

세 번의 이혼을 경험한 후에도 여전히 결혼할 새로운 남자를 찾고 있는 ‘파티광’ 캐롤, 언니와는 정반대로 완벽한 가정과 교사라는 직업을 가지고 ‘모범생’의 삶을 살고 있는 캐롤의 동생 케이트, 자신을 버린 아버지 때문에 남편이 언젠가 자신을 떠날 것이라는 피해망상증에 시달리는 리자, 어린 시절 왕따 경험으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아니타. 인생의 가장 빛나는 시기였던 학창 시절부터 함께해온 친구들인 이들은 마흔을 앞둔 지금 각자의 가정에서 나름의 고민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

이들이 샤론을 추억하며 털어놓는 각자의 일상과 고민이 70~80년대 인기 팝송과 함께 펼쳐진다.

‘걸스 나잇’의 가장 큰 줄기는 인생의 절반을 보낸 여성들의 솔직한 이야기들이다.

학창 시절의 추억에서부터 결혼생활에서 빚어지는 부부관계나 남편과의 갈등, 자녀 양육의 스트레스 등 일상적인 이야기, 뿐만 아니라 성생활과 임신, 낙태 등 다소 수위가 높은 이야기들까지 여과 없이 쏟아져 나온다. 그리고 관객들은 때론 공감하고 때론 충격을 받으며 그들의 이야기에 동화된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중년판 섹스 앤드 시티’라고 불릴 만한 이들의 솔직한 고백은 이 작품에서 가장 눈길이 가는 부분인 동시에 아쉬움을 주는 지점이기도 하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중년 여성들이 솔직하게 성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이슈가 될 수 있었지만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한 작품들이 쏟아져 나온 지금, 새로운 에피소드의 개발이 필요한 때다. 또한 이를 안고 살아가는 중년 여성들의 자아 찾기에 좀 더 중점을 두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걸스 나잇’의 가장 큰 볼거리는 스토리와 맞아떨어지며 펼쳐지는 배우들의 춤과 노래다. 유명 스타들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5명의 주인공 모두 뛰어난 가창력으로 호소력 있는 노래를 들려준다.

‘맘마미아’가 그룹 아바의 명곡들로 승부를 걸었다면 ‘걸스 나잇’은 70~80년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올드 팝송들로 관객들을 공감시킨다.

페미니스트의 주제곡으로도 쓰였었다는 신디 로퍼의 ‘Girls Just Want to Have Fun’ 외에 ‘I Will Survive’ ‘Holding Out for a Hero’ ‘Lady Marmalade’ 등 익숙한 팝송들이 주는 즐거움이 만만치 않다. 본국인 영국에서 공연될 당시에는 관객들에게 ‘댄스 슈즈를 신고 오라’고 당부했을 정도로 배우와 관객이 하나 되어 노래와 춤을 즐기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고.

‘걸스 나잇’의 탄생 배경은 더욱 드라마틱하다. 세 아이의 엄마였던 평범한 주부가 친구들과 함께 뮤지컬을 보러 갔다가 관객의 대부분이 여성인 것을 보고 “여자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뮤지컬을 써보겠다”고 결심, 동창 및 가족과 함께 작은 무대에서 시작해 영국과 미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것.

원작자의 이야기처럼 ‘걸스 나잇’은 소중한 친구들과 함께, 엄마와 딸이 함께 보며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6월 28일까지 문화일보홀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