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점선 화백 63세 나이로 별세
김점선 화백 63세 나이로 별세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3.27 12:35
  • 수정 2009-03-2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특한 작품세계로 유명… 자서전 ‘점선뎐’ 유작
여성신문과 깊은 인연 맺어…표지 그림·축화 등

 

김점선 화백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김점선 화백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암으로 투병해온 김점선 화백이 지난 3월 22일 6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007년 남소암 발병 후에도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으며 그림을 놓지 않았던 그는 지난달 자서전 ‘점선뎐’을 펴내는 등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계속해왔다. 죽음을 예감한 듯 “장엄하게 죽기 위해서 이런 제목의 글을 쓴다”고 후기를 남겼던 ‘점선뎐’은 결국 그의 유작이 되고 말았다.

김점선 화백은 독특한 작품세계로 유명했다. 구도나 원근법을 무시한 채 단순한 선과 색채로 말과 오리, 꽃 등 자연을 동화적으로 그려낸 그의 작품은 어린이 같은 순수하고 솔직한 표현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실제로 최근에는 ‘양괭이에 온다’ ‘큰 엄마’ 등 아이들을 위한 동화를 펴내기도 했다.

그는 또한 다작의 화가이기도 했다. 이화여대 졸업 후 그림으로 진로를 바꿔 홍익대 대학원에 입학한 첫 해인 1972년 제1회 앙데팡당전에서 파리 비엔날레 출품 후보로 선정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그는 1983년 첫 전시회 이후 60여 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2001년 오십견으로 붓을 잡기 힘들어진 후에는 컴퓨터를 배워 마우스로 그림을 그리는 등 새로운 회화 영역을 개척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그림을 놓지 않았다.

그가 활약한 것은 미술뿐만이 아니었다. 수필집 ‘나, 김점선’ ‘10cm 예술’ ‘바보들은 이렇게 묻는다’ 등 10여 권의 책을 냈고 최인호, 박완서, 장영희, 양희은 등 동료 예술인들의 책과 음반에 삽화를 그렸으며 KBS1 TV ‘문화지대’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김점선이 간다’라는 인터뷰 코너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2004년 연극인 후원 전시회, 2006년 자선 바자회를 여는 등 동료 예술인과 소외된 이웃들을 돕는 데도 앞장서왔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스스로를 ‘생각이 많지 않은, 걸어다니는 자유인’이라 칭했던 그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자유로운 삶을 추구했다. 컴퓨터로 그린 그림을 판화지에 인쇄해 판매하는 디지털 판화를 시작했을 때에는 ‘대중에 영합한 예술’이라는 비판도 받았지만 개의치 않았고 자신의 그림을 블로그나 미니홈피 등 인터넷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공개하기도 했다.

이러한 자유롭고 긍정적인 태도는 암을 맞이한 후에도 변치 않았다. 10여 년 전 남편을 암으로 잃은 데 이어 자신마저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 자서전 ‘점선뎐’에서 그는 “암은 내 삶의 궤적, 나는 내 암조차도 사랑한다”며 오히려 “인생을 되돌아볼 기회도 없는 사람들을 나는 안타깝게 생각한다. 암이 발생한 것은 죽기 전에 생각할 시간이 있다는 것이다”라고 독자들에게 인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김 화백은 또한 여성신문과도 깊은 인연을 맺어왔다. 1989년 신년호(제6회)를 비롯, 한반도를 나눠먹는 강대국을 비판한 제10호, 자연을 감싸 안는 모성을 표현한 제16호 등 다양한 주제의 작품으로 수차례 여성신문의 표지를 장식한 바 있다. 2006년 제900호에는 ‘놀라운 언니들이야! 900번이나 신문을 만들다니!’라는 메시지와 함께 축화를 보내오기도 했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김점선 화백은



김점선 화백은 말, 오리 등 단순한 윤곽의 동물이 자아내는 천진난만하고 강렬한 작품 분위기와 독특한 글쓰기, 한동안의 방송활동(KBS TV ‘문화지대’ 중 ‘김점선이 간다’ 진행) 등 전방위적 활동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다. 시청각교육 전공 후 대학원에서 서양화 전공으로 선회한 작가는 여성신문 제6호에 특유의 강한 개성의 그림으로 표지를 장식한 것을 시작으로 제10호, 16호, 17호 등 89년 상반기 동안 가장 활발히 여성신문 표지 작업을 했다. 이후 창간 3주년 기념호(91. 10. 18, 제145호), 창간 18주년 지령 900호 기념호(2006. 10. 20) 등 굵직한 기념호 표지 작업을 했다. ‘10cm 예술’, ‘바보들은 이렇게 묻는다’ 등 자신의 그림과 글을 어우른 에세이집을 다수 펴냈고, 소설가 최인호의 ‘꽃밭’과 박완서의 ‘친절한 복희씨’, 장영희 서강대 교수의 ‘축복’ 등을 위해 그림 작업을 했다. 난소암의 고통 속에서도 그림이 있는 에세이집 ‘기쁨’을 펴내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