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당 대표 "여성 일자리 우리가 푼다"
4당 대표 "여성 일자리 우리가 푼다"
  • 김은경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3.13 15:31
  • 수정 2009-03-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위설치·예산지원 확대 등 해법 제시
경제위기로 여성의 고용상황이 불안정한 상태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민주당, 자유선진당, 창조한국당 등 4개 당 대표들이 해법 제시에 나섰다.

각 정당은 특별위원회 설치, 여성 근로자를 위한 근로환경 개선과 보육문제 등 각종 관련 법령 토론회 개최 등 구체적 계획을 제시했다.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여성취업 지원 인프라 확충 ▲가사와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근로시간계좌제 도입, 탄력적 근무시간제 등 제도 마련 및 대체인력 채용 네트워크 서비스 강화 ▲성인지 예산 강력 추진 등 양성평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아이돌보미·방과 후 교사·보육교사·간호사·간병인 등 사회서비스 분야 여성 일자리 18만 개 창출 ▲여성 비정규직 전환을 위해 2012년까지 예산 3조6000억원 확대 ▲임신·출산에 대한 차별감독 강화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의 산전휴가 중 계약 해지 금지 ▲저임금 여성 노동자에 대한 사회보험료 감면 등을 제시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초등학교 인프라를 ‘원스톱 서비스 공공시설’로 활용, 이곳에서 일할 인력들을 공공기관이 관리하고 서비스를 고급화하면 양질의 여성 일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는 외환위기 때 대부분의 기업들이 구조조정으로 대규모 해고를 추진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유한킴벌리 대표이사로서 주4일제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오히려 매출을 증가시켰던 경험을 되살려 일자리 나누기로 ‘근로시간 단축’을 제안했다. 문 대표는 또 여성의 사회참여 운동과 환경운동 등이 대운하와 4대 강 사업을 뒤로 미루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이끌어내는 사회적 운동으로 나아갈 것을 주장했다.

한편 민주노동당·진보신당 등 진보정당들도 여성의 노동권을 보호하고 지키자는 데 목소리를 같이했다. 민노당 소속 의원들은 저소득 아동들에 대한 돌봄 지원 강화를 통한 여성 일자리를 창출, 산전후 휴가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법, 최저임금법 개악 중단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