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은 개척하는 사람을 향해 웃는다
운명은 개척하는 사람을 향해 웃는다
  • 심상훈 / 북칼럼니스트
  • 승인 2009.03.06 11:42
  • 수정 2009-03-0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셸처럼 공부하고 오바마처럼 도전하라
(김태광 지음/ 흐름출판/ 1만2000원)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인간의 이상적인 모습을 성인(聖人)이라고 말한다. 성(聖)이란 한자 의미는 ‘신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이다.

그러니 옛날에는 제사장일 뿐이고, 오늘날에는 고 김수환 추기경 같은 종교 지도자가 바로 성인 아니겠는가.

벼락이 신의 저주라면 버락은 ‘신의 축복을 받은 사람’이란다. 2009년 1월 20일. 미국 건국 이후 232년 만에 첫 흑인 대통령이 탄생했다. 그의 성은 오바마, 이름은 버락이다. 버락은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흑백 혼혈아였다.

귤화위지(橘化爲枳)라는 고사성어가 있다. 귤이 회수를 건너면 탱자가 된다고 했던가. 기후와 풍토가 다르면 강남의 귤이 강북에선 탱자로 변한다. 이렇듯 환경에 따라 사람도 얼마든지 달라진다는 것을 비유한 옛말이다.

흑인도 아니다. 백인도 아니다. 버락은 혼혈아였다. 운명(사주팔자)이 그랬다. 다만 운명에 굴하지 않았을 뿐이고 온갖 역경 속에서 떳떳함을 잃지 않고 끊임없는 도전정신으로 세계의 대통령으로 자신의 꿈을 마침내 현실로 만든 것뿐이다. 그러니 함부로 ‘버락’을 ‘벼락’으로 잘못 읽거나 귤화위지 해서는 아니 될 것이다.

운명은 개척하는 사람을 향해 웃는다. 이 책의 주장이다. 외롭고 쓸쓸했던 소년 오바마가 어떻게 해서 타고난 운명을 바꾸었는지, 또 성공 습관을 어떻게 키웠고 인생의 반쪽 미셸을 어떻게 만났는지… 술술술 읽힌다.

이 책의 저자는 아직 정제되지 않은 보석과도 같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성공한 사람들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십대 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 역경을 어떻게 극복하고 미래를 바꾸었는지’를 들려주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하지만 내 보기엔 어린이와 청소년들보다는 그 부모가, 또 어른들이 마땅히 먼저 챙겨 읽어야 할 책으로 보인다.

아버지라면 책의 1부를, 어머니라면 2부를 시작으로 읽는 것이 좋을 듯하다. 역할분담의 효율성 때문이다. 부모라면 형편이 어렵다고 혹은 단칸방에 산다 해서 그 불우함을 내세워 자식에게 입장을 변명하거나 더 이상 핑계대지 말자. 차라리 이 책을 퇴근해 읽는 모습을 자식에게 그냥 보여줄 일이다. 이왕이면 가훈을 하나쯤 골라 새로 액자로 만들자. 책의 첫머리에 등장하는 “없는 것을 슬퍼하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지혜로운 사람이다”라든가, 아니면 “성공의 문을 여는 열쇠, 독서”라는 짤막한 글귀를 액자로 만들어 잘 보이는 방 벽면에 걸어도 좋을 것이다.

책은 오바마 부부의 ‘이기는 습관’이 구체적으로 무엇이었는지를 낱낱이 공개한다. 어느새 아들은 버락 오바마처럼, 딸은 미셸 오바마처럼 키워야 한다고 남몰래 다짐하는 자신을 곧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해서 이 책은 벼락이 아니고 버락이 맞다. 신의 축복을 받은 거나 진배없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