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0대 여성들의 결혼과 사랑
일본 30대 여성들의 결혼과 사랑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12.19 11:38
  • 수정 2008-12-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결혼제국’…“어, 우리 얘기네!”
페미니스트 우에노 교수와 노부타 상담소장 대담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여성들 사이의 격차를 뜻하는 ‘여여격차’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한쪽에선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화려한 커리어우먼이 된 ‘알파 걸’이 등장하는가 하면 경제 불황이 시작된 후 파견직이나 파트타임 등 비정규직으로 내몰린 채 남편의 기반도, 부모의 토대도 없으며 젊다는 자기변명도 할 수 없는 여성들이 있다.

4년 전 일본의 대표 페미니스트 논객 2명이 말하는 30대 여성들의 상황은 지금 한국 여성들의 모습과 놀랄 만큼 닮아 있다. 여성주의 사회학자인 우에노 지즈코 교수와 상담 현장에서 다양한 여성들의 사례를 접해 온 하라주쿠 상담소 노부타 사요코 소장의 대담집 ‘결혼제국’이 최근 출간됐다.

‘결혼이 지배하는 사회 여자들의 성과 사랑’이라는 부제를 단 이 책에서 두 선배는 현실의 다양한 사례들을 바탕으로 결혼제도의 결함과 모순이 빚어낸 병리현상을 사회학적 통찰력으로 분석한다.

‘섭식장애’라 불리는 비정상적인 식사 행위가 일본의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중반의 일이었다. 먹고 토하는 행동을 반복하는 증상을 보이는 그들과 10년 이상 접하면서 노부타 소장은 “다른 세대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저 세대만의 독특한 괴로움의 정체는 무엇일까?” 고민했다.

30대 여성들은 ‘포스트 남녀고용기회균등법 세대’로 처음으로 여성이 결혼하지 않을 선택의 자유를 가지게 된 세대다. 흔들리는 결혼제도를 보며 비혼과 저출산 현상을 처음으로 겪은 세대이기도 하다. “성적을 올려 네가 하고 싶은 일을 찾아라”라며 남자 못지않은 인생을 살 것과 “역시 결혼해 애를 낳아야만 여자다”라는 양립할 수 없는 엄마 세대의 상반된 기대감을 짊어지고 살아야 했다.

이들은 다양한 차원에서 같은 세대의 여성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 처음에는 결혼한 여성들이 앞서가는 듯 보였다. 결혼으로 ‘가치 상승’을 이룬 여성들은 “결혼도 못 하고 꼴 좋다”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30대 중반이 되자 일을 계속하고 있는 친구들을 보면서 반대로 상대적 박탈감에 빠지고 만다. “나는 그저 남편의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다” “남편을 떼어내고 나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생각하며.

우에노 교수는 책 속에서 낭만적 이데올로기로 포장된 ‘서브프라임 매리지’(거품 결혼)와 부모에게 얹혀사는 비혼 여성인 ‘모라토리엄 비혼’(미성숙한 비혼) 모두를 비판하며 현대 일본의 30대 여성의 모습이 가까운 미래 일본사회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일본의 30대 비혼 여성들은 우에노 교수에 따르면 ‘결혼 대기조’ 혹은 ‘애인 예비군’이다. 남자가 나타나면 인생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인생 설계를 미루거나 아니면 괜찮은 남자는 이미 결혼해버린 현실에서 불륜시장에 참여해 버리고 만다.

반면에 결혼한 여성들은 ‘젠더 병’을 가지고 있다.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여성이 남편 곁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도 ‘남자에게 선택받지 않아도 나는 나’라는 한마디를 좀처럼 하지 못하는 ‘젠더병’ 때문이다. 남자와 헤어져 혼자가 된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 증명을 상실하는 것이라 생각하는 것.

이혼한 여성은 결혼제국이 낳은 난민들이다. 모두 산뜻하게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노골적인 차별, 남자들의 성적 접근이나 모욕에 노출된 의지할 데 없는 존재다.

“여성은 독신이라는 이유 때문에 지나칠 정도로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결혼제도에 들어가든 들어가지 않든, 특정한 남자를 만나든 만나지 않든 간에, 결국은 가부장제의 지배 아래 놓이게 됩니다.”(우에노 지즈코)

우에노 교수는 독신자 선배의 입장에서 “너희들 독신 생활은 신참이잖아”라고 말하며 후배들에게 손을 내민다. “초고령 사회는 머지않아 찾아올 것이고 평균 수명이 남자보다 일곱 살이나 많은 여성은 빠르든 늦든 간에 인생의 마지막 단계에서 모두 독신이 된다”며 “한번 살아봐! 내 쪽이 선배야”라고 말한다.

노부타 소장은 모든 세대의 여성들에게 시선의 방향을 바꿀 것을 주문한다. 진정한 나를 찾거나 자신을 찾는 여행을 떠나라고. “지금 이 상태의 자기를 좋아하고자 하거나, 이런 자신이라도 치유 받고 싶다는 에너지와 시간이 있다면 시험 삼아 우에노 지즈코의 책을 읽어봤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