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우편 제도, 누구를 위해 폐지됐나"
"빠른우편 제도, 누구를 위해 폐지됐나"
  • 이송이 / 여성신문 인턴기자 psycho-st@hanmail.net
  • 승인 2008.11.28 11:41
  • 수정 2008-11-2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통우편은 너무 느리고 익일특급은 너무 비싸
‘부활’ 목소리 높아… "가격조율이 효과적" 지적도
빠른우편 제도를 부활시키자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2006년 폐지 이후 매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우정사업본부는 비용 부담을 이유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실정이다.

광화문우체국 고객상담실 관계자는 “창구에서 10명 중 한두 명은 아직도 빠른우편을 찾는다”며 “특히 연말에는 연하장이나 송년 모임 우편을 보내려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생기길 원하는 사람이 있지만 실시간 종적 추적과 손해배상 등을 강화한 익일특급과 같지 않아서 민원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빠른우편이 폐지된지 모르고 우체국을 찾아가면 대부분 ‘익일특급’을 이용하게 된다. 보통우편의 송달에는 3일이 소요되므로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빠른우편보다 7~8배는 비싼 요금 때문에 이용자들의 불만이 높다.

경조사나 단체의 모임 같은 시한성 우편물의 경우 연말이 아니어도 빠른우편을 필요로 한다.

분당 야탑동의 한 종합상가조합 관계자는 “빨리 처리해야 하는 문제가 생겼을 때 조합원들에게 중요 서류를 보내면 회신이 늦어 권리를 이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조합원들의 연령이 높아 전자메일을 이용할 수 없고, 익일특급은 비용부담이 커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우편 이용자의 대부분은 사업자가 홍보나 고지서 등을 보내는 것이라고 한다. 영세 사업자의 경우도 많은 양의 우편물을 보내는 데 있어서 비용 부담을 문제로 제기한다.

빠른우편 제도는 2006년 3월 우편물의 종별체계 개선을 위해 폐지됐다. 정보통신의 변화는 고객들이 우편 이용 행태를 변화시켰다.

정보를 전달하는 데 우편보다는 이메일과 휴대전화의 문자메시지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되면서, 빠른우편의 이용률이 저조(전체 물량의 2.7%)해졌다.

결국 전 과정을 수작업으로 처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원가 보상률이 87%에 머물게 되면서 도입된 지 12년 만에 폐지되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대안으로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통우편의 송달 속도를 단축시켰다”며 “기존의 D+3일 이내에서 D+2일 이내로 단축하고 전체적인 우편 서비스 품질 수준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서울에 소재한 한 지역 향우회 관계자는 “홍보도 제대로 안된 개선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빠른우편 제도의 개선 과정이 가격을 어느 정도만 올리고라도 유지하는 등 좀 더 이용자 편의를 생각해서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아쉬워했다.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