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문혜자
화가 문혜자
  • 김상일 / 바움아트갤러리 대표
  • 승인 2008.11.14 11:17
  • 수정 2008-11-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각가, 화사한 옷으로 갈아입다

 

Heartbreak Wonderland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eartbreak Wonderlan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To the stars(0601)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To the stars(0601)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시대를 초월한 위대한 예술가들이 남긴 작품을 두고 하는 이야기다. 과거나 현대에도 시간은 많은 것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것을 일궈낸다. 예술가의 작품 또한 시간의 흐름에 따라 유기적으로 변화하며 새로운 생각들을 표현하곤 한다.

작가가 작품을 풀어내기 위해서는 작품 소재의 선택에 있어 매우 신중을 기한다. 더더욱 자신이 꾸준히 쌓아 놓은 작품세계에 변화를 주기 위해 새로운 모티브를 찾아내는 일은 어렵고 힘들며 모험적인 일이다. 그동안 국내의 조각가로서 많은 전시를 통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탄탄히 다져온 문혜자는 음악이란 또 다른 모티브로 커다란 변화를 주고 있다. 그에게 음악은 곧 자신의 작품세계로, 음악을 빼놓고는 작업 이야기를 할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대학시절부터 즐겨 듣던 고전음악과 더불어 2000년부터는 자유분방하며 감정에 충실한 전위적 음악과 재즈음악에 빠져들면서 조각에서 회화로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는다. 조각가로서 조각 작업만으로는 자신의 솟아오르는 감정이나 음악을 통해 얻은 느낌을 표현해 내는 데 한계를 느꼈다고 한다.

그로 인해 그는 조각으로는 표현하지 못하는 자신의 내면에 내재된 예술적 감정들을 물감과 붓을 통해 캔버스에 화려하게 펼쳐내고 있다. 이러한 회화작업들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일본, 프랑스, 그리고 이탈리아 등 국제적 수준의 전시회에 참여하게 되었다.

최근에는 뉴욕 소호의 아고라 갤러리 레프리젠테이션(Agora Gallery Representation) 작가로 활동한 데 이어 이탈리아의 트레비산 인터내셔널 아트(Trevisan International Art) 94명의 멤버 중 동양인으로는 유일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러한 그의 작품들은 음악이란 특이한 소재를 통해 원숙하게 표현해 낸다는 점에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최초로 미술과 음악 접목

 

Harmonielehre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armonielehre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미술과 음악을 접목하는 작업을 시작한 그는 현대음악에서 모티브를 끌어낸다. 즉흥적 재즈음악의 자발성뿐 아니라 스트라빈스키와 쇤베르크의 전위적인 교향곡 등에서 폭발적 에너지와 다양성을 전달해 줄 수 있는 시각적(회화) 언어를 추구한다. 그렇기에 그에게 그림의 영감을 준 음악들  ‘Harmonielehre’ ‘Composition’ ‘A Singer Bjork’ 등을 그대로 작품명으로 옮겨놓고 있다.

‘Harmonielehre’는 존 애덤스의 1985년 곡에서 영감을 얻어 몬드리안의 구성적 화법과 마티스(야수파)의 색상이 결합된 조화로 나타나고, ‘Composition’은 일종의 변주곡 같은 작품으로 자유로운 선과 다듬어지지 않은 면으로 채색된다. 또한 ‘A Singer Bjork’는 전자악기에서 하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음색을 화려한 색상으로 화폭에 담아내며, ‘Heartbreak Wonderland’는 가쓰히코 마에다의 ‘World′s End Girlfriend’의 신비한 음색을 표현한다.

 

To the Stars(Orange)
To the Stars(Orange)
이렇듯 회화로 표현된 작품들은 음악의 다양한 음색의 변화를 한눈에 담아낸 상상의 부산물로 작가는 음악을 통한 찰나의 순간이나 무의식적 상태의 감정이나 느낌들을 전달하고자 노력한다.

“나는 계획된 드로잉을 하지 않는다. 불확실함을 신뢰하는 추상의 과정을 존중한다. 확실한 조형성에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색상과 구성에서 조형성을 그 기본에 두려고 노력한다. 처음의 작업 과정부터 끝까지 놓치지 않고 나의 행위를 남기고 싶다”. 이는 시시각각 변하는 리듬에 따라 변덕스러운 자신의 감정의 변화를 마티스(야수파)의 색상을 차용하듯 화려한 색감으로 표현한다.

한 가지 보색과 두 가지 계열색상이 규칙적으로 나타내는 독특한 회화적 표현 방법과 작가의 자유로운 붓놀림은 더할 나위 없이 즉흥적이며 자유로워 매우 다양성 있는 작품들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작가의 따스한 회화적 감수성은 추상으로 표현되어 우리에게 시각적 즐거움으로 다가온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화가 문혜자는



1945년 부산에서 출생. 홍익대학교 조소과, 성신여대 대학원 조소과, Studied Painting with Edie Read at Massachusetts Art College를 졸업했다. 조각가에서 화가로 전향한 문혜자는 21번의 개인전을 가졌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서울특별시 예술장식품 심의위원 등을 역임, 뉴욕 소호의 Agora Gallery Representation 작가로 2006년까지 있었다. 현재는 장안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이탈리아 Trevisan International Art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1965년 신인예술상전에서 수상한 이후 꾸준히 예술활동을 하고 있으며 2005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제216회 Unives des arts Le Salon에서도 수상했다. 저서로는 ‘흐름’(1991), ‘도심의 구두수선 집’(1992), ‘Deep Blue’(1995) 등 세 권의 수필집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