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엄마들에게
세상의 모든 엄마들에게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11.14 11:06
  • 수정 2008-11-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를 부탁해’ (신경숙 지음/ 창비/ 1만원)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작가 신경숙의 새 장편소설 ‘엄마를 부탁해’가 지난 10일 발간되자마자 각 인터넷 서점 일간 베스트셀러 수위에 오르며 독자들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교보 12일 9위, 예스24 13일 6위, 인터파크 13일 11위) 2007년 겨울부터 2008년 여름까지 ‘창작과 비평’에 연재할 당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던 작품이다.

“엄마를 잃어버린 지 일 주일째다. 오빠 집에 모여 있던 너의 가족들은 궁리 끝에 전단지를 만들어 엄마를 잃어버린 장소 근처에 돌리기로 했다.”

‘너’라는 2인칭 대명사가 낯설게 느껴지는 문장으로 엄마의 실종을 알리며 소설은 시작한다.  늘 그 자리에 당연히 존재하는 것으로 여겼던 엄마의 존재를 뼈저리게 느끼고 가족 각자가 기억하는 엄마의 모습이 차례로 전개되면서 각자의 에피소드는 하나로 합쳐져 모자이크처럼 ‘엄마’의 모습을 완성한다.

큰아들은 안타깝도록 자식만을 바라보고 살았던 어머니를 기억해내며 앞만 바라보고 달려오면서 가장 가깝고 소중한 어머니를 등한시했음을 깨닫고 통한의 눈물을 흘린다. 큰딸은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한 채 희생만 해야 했던 어머니에게 같은 여자로서 부당함을 느끼며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은 엄마의 일생을 사랑한다”고 말한다.

특히 4장에서 밝혀지는 엄마의 숨은 사랑 이야기는 반전의 극적 재미를 선사한다. 엄마에게 오랫동안 간직해온 애틋한 사랑이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는 순간 엄마는 존재감을 획득하며 입체적인 인간으로 되살아난다.

‘엄마를 부탁해’는 눈물 없이 읽기 힘든 소설이다. 소설 속의 엄마는 가상의 인물이지만 딸의 직업을 작가로 설정한 데서 알 수 있듯 신경숙 본인의 엄마이기도 하고, 읽는 독자 모두의 엄마의 모습이기도 하다. 인칭대명사를 굳이 ‘너’로 지정한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감각적인 이야기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가족을 위해 헌신한 엄마의 이야기를 눈물로 그려냈지만 결코 진부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이를 두고 백낙청 문학평론가는 “요즘 세상에선 거의 멸종 위기에 처한 희귀종 소설”이라며 “신경숙은 이런 위태로운 작업을 촌티 없이 멋지게 해냈다”고 추천사에 적고 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