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에게 줄선 한나라당
박근혜에게 줄선 한나라당
  • 김용민 / 시사평론가·한양대 겸임교수
  • 승인 2008.11.07 11:03
  • 수정 2008-11-0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새 한나라당 내부 풍경은 두 단어로 요약된다. ‘월박(越朴)’ 또는 ‘복박(復朴)’. 박근혜 전 대표에 줄서기 시작한 흐름을 설명하는 어휘다. 절반 이상의 의원들이 이미 박근혜 전 대표 사람을 자처하고 나섰다는 설명이다.

친이명박 세력은 비상이다. 그래서 이재오 전 의원을 조기에 부르려는 움직임이다. 그런데 당사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조용하다. ‘대선 출정’을 위한 깃발을 들기는커녕, 일상적인 정치적 발언과 행동조차 삼간다. 몸을 크게 낮추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표는 내공이 대단한 정치인이다. 언제부터인가 그를 ‘여성 정치인’이라고 표현하는 게 어색해졌다. 남성의 전유물인 정치를 남성보다 더 잘 ‘주무르기’ 때문이다. 그의 특기는 선택된 시점에 고도로 조절된 완급으로 침묵과 행동을 병행한다는 점이다.

박근혜 전 대표는 현재 경쟁자가 전무한 상태에서 ‘차기 대통령감 1위’를 나타내고 있다. 박근혜 전 대표와 같은 한나라당 소속인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닥으로 치닫는데도 말이다. 왜 그럴까. 이 점을 주목해야 한다. 정치는 구도 싸움이라고 한다. 이른바 ‘프레임론’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만약 당장 새 대통령을 뽑게 된다면 정치 프레임은 ‘반(反) 이명박’의 아이콘을 쥔 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 그 ‘반 이명박’은 누구로 상징될까. 정세균 민주당 대표? 턱없어 보인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 출마 여부도 불투명하다. 따라서 야당에서는 없다. 그러다 보니 박근혜 전 대표가 꼽히는 것이다.

하지만 ‘박근혜에 줄서기’는 치명적인 함정이 있다.

정치를 엉망으로 해서 이명박 정부가 조기에 몰락하면, 실세 총리 또는 실세 여당 대표라는 갑옷을 입혀 박근혜 전 대표를 권력 전면에 내세울 게 분명하다. 그런데 박근혜 전 대표 혼자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완이 있겠는가. 불가능할 것이다. 그러면 안 나서면 되는 것 아니냐고? 안 나서는 것 자체로 박근혜 전 대표는 ‘국란 상황에서 제 몸만 사렸다’는 비난의 짐을 또 하나 지게 될 것이다. 이래저래 생채기가 난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이 살 길은 따라서 박근혜 전 대표를 최대한 덕아웃에 있게 하고 9회 가까이 됐을 때 불펜에서 몸을 풀게 해야 한다. 이른 시간 내에 투입하면 투입할수록 박근혜 전 대표가 손에 쥔 ‘반 이명박의 아이콘’은 아이스크림처럼 녹아 없어질 것이다. 결국 한나라당은 ‘잃어버린 5년’ 소리를 들으며 야당의 가혹한 네거티브 캠페인에 쓰러질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부터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간단하다. 정치를 잘 하면 된다. 지금처럼 부자 편들고, 국민 분열을 부추기고,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를 건건이 무시해서는 안 된다. 친박을 자처한다면 여당의 몫을 제대로 가꿔 나가야 한다.

이 경고는 뚜렷한 정치철학을 앞세워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보다는, ‘세 불리기’ 또는 ‘세 유지하기’ 위해 부패 비리 전력자까지 줄 세워 자기 사람으로 끌어안고 있는 식으로 정치공학에 몰입해 있는 박근혜 전 대표에게도 또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