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기지촌 할머니들은 지금
평택 기지촌 할머니들은 지금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10.16 13:36
  • 수정 2008-10-1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타운 개발로 보금자리 잃어
"몸 누일 방 하나면 족한데…"
“지역 유지들이 국회의원에 출마할 때마다 그랬어. 9평짜리 아파트 지어서 살게 해 주겠다고. 우리가 외화도 벌고 나라에 헌신했다면서 말이야. 내가 이 나이에 무슨 소원이 있겠어. 제일 필요한 건 몸 누일 방 하나야.”(J할머니)

“(기지촌 노인들이) 지금 몇이나 되겠어. 정부에서 살다 갈 곳을 마련해 줘서 얼마 남지 않은 생이라도 안정되게 지냈으면 좋겠어.”(K할머니)

경기도 평택시 안정리 ‘캠프 험프리즈(K-6)’ 미군기지 주변에 거주하는 기지촌 여성 노인들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지난 5월 안정리 일대가 뉴타운 개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그동안 전·월세로 살아가던 여성 노인들이 대거 보금자리를 잃게 된 것이다.

수입은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에게 일괄 지급되는 월 30만원 정도의 기초생활보장비가 전부고, 평균 월세 14만3000원, 전세도 1400만원 정도에 불과해 개발이 시작되면 더 이상 이사할 곳을 찾기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다.

2002년부터 6년째 기지촌 여성 노인들을 지원하고 있는 우순덕 햇살사회복지회 대표는 지난 16일 ‘기지촌 여성’을 주제로 열린 성매매 근절을 위한 한소리회 주최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 대표는 이날 55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진행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55명 중 3명만이 본인 명의의 집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세가 30명으로 가장 많고, 전세 17명, 임대아파트 1명 순이었다. 이중 무려 51명이 뉴타운 개발에 대해 “대책이 없다”고 토로했다.

우 대표는 “1960년대 기지촌 여성들을 통해 벌어들인 외화는 우리나라 국민총생산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경제성장의 밑거름이 됐고, 그때마다 정부는 기지촌 여성들을 ‘외화벌이 산업역군’으로, 때로는 우방국인 미국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는 ‘민간 외교관’으로 치켜세웠다”며 “그러나 60~70대가 된 기지촌 여성들의 노년은 머리 누일 쪽방마저 빼앗길 위기”라고 우려했다.

우 대표는 “국가가 나서서 ‘애국자’라며 기지촌 여성들에게 성매매를 강요했지만 올해로 시행 4주년을 맞은 ‘성매매특별법’과 ‘평택지원특별법’에도 기지촌 여성을 위한 조항은 한 줄도 없다”며 “지금이라도 정부 차원에서 기지촌 여성 노인들을 위한 주거와 생활 안정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