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를 딛고 자비를 전하다
장애를 딛고 자비를 전하다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9.19 11:34
  • 수정 2008-09-1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수관음-무대 뒤의 이야기’
잔샤오난 지음/ 유소영 옮김/ 일빛/ 1만5000원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지난 9월 6일 베이징 장애인올림픽 개막식에서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공연이 펼쳐졌다. 북소리에 맞춰 한몸처럼 움직이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20여 명의 무용수들. 놀랍게도 이들 대부분은 음악을 들을 수 없는 청각장애인이었다.

이들이 선보인 공연의 제목은 ‘천수관음’. ‘천 개의 손바닥 하나하나에 눈이 있어 모든 사람의 괴로움을 그 눈으로 보고 그 눈으로 구제한다’는 염원을 상징한다.

베이징 장애인올림픽에 맞춰 출간된 ‘천수관음: 무대 뒤의 이야기’는 이 퍼포먼스를 선보인 중국 장애인 예술단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들을 수 없다는 핸디캡을 극복 한 21명 무용단원들의 쉼 없는 노력, 그들의 입과 귀가 되어 준 4명의 수화 선생님, 이들을 이끌며 아름다운 무용을 탄생시킨 장지강 무용 감독, 그리고 이들을 도와준 수많은 스태프들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처음 예술단에 들어왔을 때 평균연령 20세의 그들은 이미 무용 훈련의 적령기를 놓친 나이였다.

이들을 무용수로 만들기 위해서는 ‘속성 지옥훈련’에 들어가야 했고 단원들은 한 동작을 수천 번씩 반복하며 동작을 익혀 나갔다.

24시간 어느 장소에서나 연습을 반복했던 그들의 연습기는 눈물겹다. 평형감각을 키우기 위해 덜컹거리는 차 중간에 일렬로 서서 누가 오래 자세를 유지하나 게임을 했고 잠을 자면서도 연습을 계속하기 위해 손을 줄로 묶어 위로 올린 채 잠을 자기도 했다.

공연을 위해선 체형도 바꿔야 했다. 팔의 움직임이 중요한 만큼 21명 단원들의 팔의 굵기가 일정해야 했던 것.

팔이 굵은 단원들에게는 연습 전에 팔을 랩으로 감쌌고 달리기와 원숭이 걷기, 제자리 뛰기, 바닥 구르기, 높이뛰기 등 ‘지옥 훈련’이라 불리는 체력 훈련이 수십 시간 계속됐다. 바닥 구르기를 하다 척추를 다쳐 치료를 받아야 했던 단원도 있었다.

책의 많은 부분은 무용감독에서 각 단원, 스태프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의 개인적인 이야기에 할애하고 있다. 그들 한명 한명의 이야기는 각각 책으로 써도 될 만큼 큰 감동을 준다.

“장애는 결함이 아니고 다원화된 인류의 한 부분일 뿐입니다. 장애는 불행이 아니고 단지 불편한 것입니다. 장애인들은 모든 부분에서 평등, 참여, 공생을 원하며 자신의 의지와 지혜로써 인류의 행복에 기여하길 바랍니다.”

‘천수관음’의 수석 무용수 타이리화의 말이 책을 덮은 후에도 오래도록 귓가에 맴돈다.

 

공연 ‘천수관음’중 한 장면.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공연 ‘천수관음’중 한 장면.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일빛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