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놀며 공부하고 쉬며 배우고"
[기고] "놀며 공부하고 쉬며 배우고"
  • 김우 / 줌마네 회원
  • 승인 2008.09.05 11:19
  • 수정 2008-09-0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어디 산 좋고 물 좋은 곳 불어오는 살랑바람에 대자로 뻗어 일동 낮잠을 자는 워크숍은 없을까.

빡빡하게 짜인 일정이 있어 떠나왔지만 여유는 없어도 본전 생각 안 날 만큼 튼실한 프로그램은 불가능할까. 이런 의문들이 마침내 사라지고 이상적인 워크숍이 이뤄진 곳이 바로 ‘줌마네 인문학 캠프’였다.

가평으로 가는 버스 안. 각자의 소개와 바람을 얘기하고 지어 온 별칭도 알리는 시간이 있었다. 줌마가 아닌 20대 처자부터 50대 잘 묵은 줌마까지 설렘과 기대를 안은 2박 3일의 동반자들과 인사했다.

부산에서 새벽 KTX 타고 올라온 ‘애마’, 인생의 전환점을 이루는 여행을 기대하며 간밤 꼬박 새운 ‘멜로디’, 결혼한 지 얼마 만에 나와 보는지 모르겠다는 ‘로즈마리’, 또 ‘나는 사람들 앞에 서면 울렁증이 있어요’ ‘어울리지 못하고 혼자 우울한 얼굴로 있어도 신경 쓰지 마세요. 원래 그래요’ 했던 ‘맷돌’과 ‘미아’. 언제 그랬느냐는 듯 말갛게 씻긴 얼굴로 2박 3일 내내 까르르 웃고 떠들고 더 신이 났다.

주최 측의 소소한 헤아림과 배려는 어디에나 녹아 있었다.

돌담, 기와지붕, 흙벽, 툇마루, 잔디, 흙마당. 캠프 장소인 취옹미술관 입구에 들어서자 벌써 기분이 좋아졌다. 듣고 싶으면 듣고, 참가하기 싫으면 자기 시간 가져도 좋다는, 따로 집합시키지 않겠다는 취지. 수업과 수업 사이 푸지게 있는 자유시간은 산책을 하든 따로 꾸며준 타로방에서 미래를 묻든 책방을 뒹굴든 뜻대로 마음대로였다. 저마다의 자유, 저마다의 여유. 재촉도 등 떠밈도 없었지만 절로 성찰의 시간이 스며들었다.

무엇보다 인문학 캠프의 ‘인문학 수업’ 시간을 통해 ‘신자유주의’를 편안하게 정리해 들을 수 있는 것이 놀라웠다.

초빙강사로 참여한 조한혜정 교수님의 말처럼 나는 알고 있는 게 아니라 ‘공부하고 있는 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겸손함으로 가벼운 영혼으로 성장의 길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어진 글쓰기 시간엔 인문학 수업을 바탕으로 스스로를 정리해 보았다. 글쓰기에 자신감 없는 이들에게 글을 갖고 놀 수 있기를 격려하는 시간, 백일장처럼 2시간 여 현장에서 완성해 강사의 조언을 듣는 시간이 있었다. 돌아가선 줌마네 홈피에 올려 조언을 듣고 한 주 뒤 만나 이야기 나누는 질긴 시간까지를 마치면 누구나 자기 정리의 글 한 편씩 가슴에 담지 않으려야 않을 수가 없는 것이었다.

기교를 배우지 않아도 찍으면 되는구나 자신감을 렌즈에 담은 사진 수업, 풀벌레 소리와 함께한 가야금 연주, 별과 함께 한 이아립의 기타와 노래, ‘욱신욱신 뛰어나 보던’ 강강술래까지. 즐거운 수다와 웃음소리는 청명한 날씨에도 낮과 밤을 이어 유쾌한 비로 줄기차게 내려 우리를 적셨으니 좋았다, 좋았다, 좋았다. 

인문학 캠프를 통해 인연을 맺은 우리 아줌마들은 이번 캠프를 통해 새롭게 느끼는 자신을, 맘껏 들이대던 렌즈를 통해 본 세상을, 짧은 시간 일궈낸 성장을 앞으로도 함께 나눌 것이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