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하는 섹시 가수, 이효리
변신하는 섹시 가수, 이효리
  • 신혜림 / 대중음악칼럼니스트, 대중음악웹진 ‘이즘’ 필진(www.izm.co.kr)
  • 승인 2008.08.14 11:15
  • 수정 2008-08-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다양화로 다시 한 번 ‘효리 열풍’
예능 프로그램 속 털털한 모습… 대중성 확보
자신의 위치, 대중이 원하는 바를 아는 가수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가수 이효리의 전성기는 2003년이었다. ‘핑클’ 시절에는 ‘SES’라는 강력한 라이벌이 있었지만 2003년 ‘10 minutes’를 부를 때는 그 누구도 이효리의 앞을 막지 못했다. 그때는 연일 그에 관한 가십들이 기사로 다루어졌고 TV에 등장하는 연예인들은 ‘10 minutes’를 따라하기에 바빴다.

이효리가 당시 하나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하는 데에는 ‘콘셉트’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요정’이나 ‘여자친구’와 같은 이미지를 준 핑클에서 벗어나 ‘섹시’를 강조하며 온전히 홀로서기를 한 것이다.

성적 매력이 있다는 것은 곧 자신감으로 드러났고, 그랬기 때문에 ‘10분 안에 남성을 유혹할 수 있다’는 가사는 누가 봐도 이효리만이 할 수 있는 것이었다. 만일 같은 섹시 콘셉트라도 순애보적인 가사를 노래했다면 그 정도 신드롬이 일기는 힘들었을 것이다. 즉 이효리의 ‘10 minutes’는 엄정화의 ‘초대’에 이은 여성으로서의 반란이었다.

이후 휴대전화 광고와 함께 발표한 ‘애니모션’이 히트, 그의 행진은 멈출 줄을 몰랐다. 그러나 예상 외로 슬럼프는 빨리 찾아왔고, 그것은 2006년 발표한 2집의 표절 시비와 함께 등장한다. 타이틀곡 ‘Get ya’가 미국 팝 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Do something’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도마에 오른 것이다.

법적으로는 표절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었으나, 그가 입은 타격은 앨범 활동을 급히 접은 것을 넘어서 가수 이효리로서의 매력을 잃은 것이나 다름없을 정도였다. 그의 음악성은 차치하고라도, 사람들은 그가 만들어냈던 유행에 반응하지 않았다. 결국 그 역시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한 셈이었기 때문이다.

 

최근 발매한 3집 앨범 표지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최근 발매한 3집 앨범 표지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이효리가 이 슬럼프를 극복한 방법은 이미지의 다양화였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유독 털털하고 솔직한 모습을 보이며 ‘섹시한 여성은 여우같다’는 편견을 여지없이 무너뜨렸다. 그것은 스타로서의 도도함을 버리고 대중에게 훨씬 가까워진 모습이었으며, 핑클 때와는 또 다른 것이었다. 핑클에서는 귀엽고 깜찍한 여자친구 이미지였다면, 이제는 훨씬 성숙한 여인이지만 다가가기 어렵지 않은 사람이었다.

이러한 시점에서 디지털 싱글인 발라드 ‘잔소리’를 발표, 청순미까지 더하며 자신의 매력을 다양하게 활용했다. 이 노래는 그가 침체기를 겪으면서 느꼈던 아픔들을 드러내며 인간적인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리고 그런 단계들이 2008년 현재, 다시 한 번 이효리 열풍을 만들어내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 최근 발표한 3집 ‘It’s Hyorish’는 다시 한 번 섹시 스타로서의 정면 승부를 건다. 타이틀곡 ‘U-go-girl’ 뮤직비디오에서 나타나듯 란제리 의상을 소화하며 이효리를 대표하는 이미지는 ‘섹시’라는 것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단지 그뿐에서 그쳤다면 이만한 인기를 얻기 힘들었을 것이다. ‘10 minutes’ 때는 첫 솔로 앨범이므로 음악보다 그의 자리매김이 중요했겠지만, 이미 그의 섹시한 모습에 길들여진 대중은 더 큰 충격이 아니면 반응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 충격은 섹시의 강도에 있지 않고, 그의 가창력 상승과 음악 스타일에 있다. 늘 가창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 온 이효리는 이번 앨범에서 충분히 라이브 무대를 소화할 수 있는 실력을 보여주었다. 음악 또한 트렌드는 쫓았지만 분명 이효리의 것이라 할 수 있는 노래로 그의 색깔을 듬뿍 담았다. 한마디로 이효리에게 음악적 기대를 하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제대로 한 방 먹인 것이다.

자신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지 아는 가수. 이 세계에서는 이미지만으로도, 음악만으로도 살아남기 힘들다는 것을 아는 가수. 그래서 이효리의 행보를 보면 인정할 수밖에 없게 된다. 그는 정말 영민한 사람이라는 것을 말이다. 이효리는 여전히 우리 시대의 섹시 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