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출생비율 25년 만에 ‘균형’
남녀 출생비율 25년 만에 ‘균형’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8.08 14:52
  • 수정 2008-08-0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 출생 비율이 비정상적으로 높았던 우리나라의 출생성비가 25년 만에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다.

통계청이 지난 5일 발표한 ‘2007년 출생통계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여자아이 100명이 태어날 때 남자아이는 106.1명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82년 이후 25년 만에 출생성비(여아 100명당 남아 수)가 정상 수준인 103~107명 범위에 든 것이다.

최근 남아선호 사상이 퇴색하고 2년째 출생률이 증가하면서 자연스럽게 균형을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1.26명으로 2년 연속 상승했다. 출생아 수는 2006년보다 4만5196명이 늘어난 49만6710명으로 집계됐다.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도 10.1명으로 나타나 4년 만에 10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올 3월부터 석달 연속으로 출생아 수가 감소하고 있어 올해 출생아는 지난해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