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패스트푸드 네이션’
영화 ‘패스트푸드 네이션’
  • 여성신문
  • 승인 2008.07.11 09:58
  • 수정 2008-07-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식품산업 비리 고발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햄버거에 ‘똥’이 들어있다고?”

미국 최대의 패스트푸드 회사 ‘미키스’와 이곳의 히트 상품인 햄버거 ‘빅원’에서 ‘분변계 대장균’이 과잉 검출됐다는 충격적인 사실에서 영화 ‘패스트푸드 네이션’은 시작된다.

영화는 가상의 기업 ‘미키스’와 가상의 도시 ‘코디’를 배경으로 세 가지 시선에서 진행된다. 진상 조사에 나선 미키즈의 마케팅 이사 돈,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멕시코에서 불법이민을 감행하는 이주노동자들, 그리고 미키즈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여고생 엠버가 주인공이다. 독립적으로 진행되는 이들 각각의 스토리는 결국 하나의 진실로 귀결되고 ‘패스트푸드 왕국’ 미국의 비리를 낱낱이 고발한다.

정육공장과 목장이 있는 코디로 내려간 돈은 매장 점원, 쇠고기 딜러, 목장주 등을 차례로 만난다. 하루가 멀다 하고 팔다리가 잘려 나가는 노동자들, 컨베이어 벨트가 너무 빨라 초보자의 손으로는 제대로 제거되지 않는 소의 내장과 배설물 등 공장에 대한 무성한 소문 속에서 그는 ‘대장균 햄버거’의 비밀에 접근한다. 공장에서는 멕시코에서 불법으로 넘어온 이주노동자들이 값싼 임금과 열악한 시설에서 혹사당하고 있다. 부상을 입으면 바로 해고되고 마는 노동자들과 작업반장에게 몸을 바쳐서 일할 자리를 마련하는 여성들. 이곳에서 생산되는 고기 속에는 이주노동자들의 땀과 피가 섞여 있다.

미키스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살아가던 여고생 엠버는 우연히 대학생 환경운동가 그룹과 만나면서 미 정육업계의 진실과 마주한다. 대형 목장의 소들이 하루 내놓는 배설물의 양은 덴버시 인구 전체보다 더 많고 10만 마리의 소들은 자기 배설물이 섞인 유전자변형 사료를 먹으며 길러진다는 것. 이들은 목장의 울타리를 끊고 소들을 탈출시키는 것으로 저항을 시도하지만 이미 우리에 길들여진 소들이 꼼짝하지 않는 것을 보고 절망한다.

이주노동자 여성 줄리아가 맞닥뜨리게 된 도축장의 모습. 영화의 마지막 5분간의 충격적인 영상은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패스트푸드 네이션’의 또 다른 묘미는 조연 혹은 단역으로 출연하는 낯익은 얼굴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쇠고기 딜러 역의 브루스 윌리스, 엠버에게 행동하는 용기를 불어넣어준 삼촌 역의 에단 호크, 엠버의 엄마 역을 맡은 패트리샤 아퀘트, 목장주 역의 원로배우 크리스 크리스토퍼슨, 환경운동가 대학생으로 출연하는 가수 에이브릴 라빈까지. 자발적으로 참여한 이들의 힘이 없었다면 영화는 완성되기 힘들었을지도 모른다.

미국산 쇠고기가 사회문제로 대두된 상황에서 시기적절하게 개봉되는 이 영화가 일으킬 반향을 기대해볼 만하다. 영화가 끝난 후에도 미키스 사장의 한마디가 귓가에 맴돈다.

“손님을 죽이지 마라. 손님이 없으면 팔아먹을 대상이 없다.”

감독 리처드 링클레이터/ 18세 이상 관람가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