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가 된 ‘동거 가족’
트렌드가 된 ‘동거 가족’
  • 장치성 / 통계청 통계지리정보과장
  • 승인 2008.07.04 15:53
  • 수정 2008-07-0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사회 특징짓는 가족형태
한국에서도 점차 증가추세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결혼은 미친 짓이다’란 영화가 있다. 영화를 찍은 유하 감독은 “결혼이라는 제도를 뒤집어서 보여주고 싶었다. 한국 사회에서 결혼이란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것인가. 눈에 보이는 조건을 따지고, 그 조건에 맞춰서 평생을 함께 하기로 결정해 버리고…”라고 말한다. 20세기 프랑스의 대표 지성인 철학자 사르트르와 보부아르도 일정 기간 계약을 맺고 법으로 맺은 부부와 같은 생활을 했다.

앨빈 토플러는 ‘제3의 물결’에서 세상의 흐름이 농업혁명, 산업혁명에 이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지식정보혁명으로 변화해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세상의 흐름에 따라 가족형태와 기능, 그리고 가치관 등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가족형태가 ‘동거’가 아닐까 생각한다.

서구 사회에서 ‘미혼 동거’라는 남녀 간의 결합 형태는 오늘날 확실한 하나의 가족유형으로 자리 잡았다. 13년 전인 1995년 미국 자료를 보아도 이러한 흐름은 뚜렷하게 보인다.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30세 미만 남자의 절반이 동거하고 있으며, 스웨덴에서는 45%의 아이들이 결혼하지 않은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다고 한다. 프랑스의 경우도 20~30대 연령층의 약 30%가 동거 부부라고 한다.

유교문화가 강한 한국 사회에선 동거를 밝히길 꺼려하는 성향 때문에 동거가족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를 내기가 아직은 어렵다. 그러나 ‘한국 가족의 변화와 여성의 역할 및 지위에 관한 연구’(한국여성개발원, 2001년)에 동거부부 가족으로 면접에 참여한 한 여성의 생각에서 가족에 대한 새롭게 변화된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편하기 때문에 그냥 지금같이 사는 것 자체가 좋아요. 결혼식도 안 하고 또 혼인신고를 안 했기 때문에 헤어지는 게 더 쉬울 수 있을지는 모르겠어요. 그런데 같이 살기로 결심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거든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