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고 있던 이주민 여성의 기억
잊고 있던 이주민 여성의 기억
  • 김정현 / 국민대 국사학과
  • 승인 2008.07.04 14:34
  • 수정 2008-07-0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987호의 여성사 전시관의 특별기획전 기사를 보면서 머릿속에 가라앉아 있던 기억을 떠올리게 됐다. 작년 겨울방학 친구의 부탁으로 작은 호프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일이 있다. 그곳에서 만난 언니는 나보다 두 살 많은 조선족으로 상냥한 미소와 자상한 성격을 지닌 조용한 사람이었다. 다소 부정확한 발음을 제외하면 그녀를 한국인들 틈바구니에서 도드라지게 할 만한 것은 없었다. 우리는 약 두 달간 함께 일했고 학기가 시작되어 일을 그만두기 직전까지 나는 그녀가 중국인인 줄 알고 있었다.

그 생각을 하면 지금도 마음이 아프다. 그저 ‘한국에 돈을 벌러 온 가난한 중국인’이라 여겼다가, 그녀의 출신성분을 알고 나자 미안함으로 돌변하는 내 빈천한 생각이 꼭 나만의 전유물이었을까. 나의 죄책감은 한민족의 피가 흐르지 않는 중국인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것일까. 사람에 대한 이해는 국적과 핏줄이 아닌 그 사람 자체로부터 비롯되어야 하는 것인데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