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아티스트 빌 비올라展
비디오 아티스트 빌 비올라展
  • 정필주 / 여성신문 객원기자 (myvirtual@paran.com)
  • 승인 2008.07.04 12:14
  • 수정 2008-07-0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사의 경계 예술로 승화

 

한국을 찾은 빌 비올라.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한국을 찾은 빌 비올라.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쏴아아아…”

금세라도 스크린 밖으로 분출할 듯한 세찬 물살을 뚫고 노년의 한 여성이 벌거벗은 몸으로 고통스럽게 죽음을 응시하고 있다. 비디오 작가 빌 비올라(Bill Viola, 57)의 2008년작 ‘Acceptance’의 한 장면이다.

6월 27일 서울 종로구 사간동 국제갤러리 신관에서 개막한 빌 비올라의 개인전은 ‘Transfiguration’(2007), ‘Three Women’(2008) 등 최신작 1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전시 제목은 ‘변형’(Transfiguration). 개인전에 맞춰 서울을 찾은 작가는 “삶과 죽음은 하나이기 때문에 시작도 끝도 없다. 인간은 태어나지 않은 상태였다가 태어나 생을 살다 죽는다. 이렇듯 인간의 경험이란 돌고 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빌 비올라는 1970년대 백남준의 조수로 일한 바 있는 작가. 죽음과 시간의 유한성을 소재로 명상적이고 시적인 작품을 선보이며 ‘기술을 예술로 승화한 아티스트’로 꼽힌다.

 

영상 설치 작품 ‘Three Women’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영상 설치 작품 ‘Three Wome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그는 1990년 어머니의 임종을 지켜보면서 죽음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기 시작했고 삶과 죽음에 대한 고민은 이후 그의 작품 속 메시지가 됐다.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한결같이 쏟아지는 물살을 온몸으로 맞으며 경계를 넘는다. 죽음을 연상케 하는 이러한 경계성은 고대 신화들에서 보듯 여성과 연관될 때면 유독 부정적인 심상으로 묘사되곤 한다. 이런 지점이 작업 제작에 영향을 주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단호히 ‘아니’라고 답한다.

“여성이 죽음과 연관되어 부정적인 존재로 묘사되는 것은 이 세상이 그간 남성 중심적인 시각으로 여성을 바라봤기 때문”이라는 그는 “그러나 중국의 음양론에서도 보듯 여성은 땅의 기운을 지닌 데다가 특히 생산을 하는 존재가 아닌가. 가이아도 여성으로 표상된다. 반면 남성은 태양의 기운을 지녔다. 생명체가 자라려면 땅이나 태양 혼자만으론 안 되듯 나 역시 작업에서 이 같은 양자 간의 균형을 추구하고자 했다.”

여성이 가진 잠재력을 작품에서 적극 활용하고 싶다고 말하는 그는 “지금까지의 남성 주도적인 사회는 한계를 목도하고 있다. 앞으로는 여성이 주도하는 시대가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그 같은 사회의 변화가 자신의 작업 과정에 영향을 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나는 이미 여성의 시각에서 세상을 보고 있기 때문에”가 그 이유였다.

전시는 7월 31일까지. 문의 02-733-84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