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속으로 들어간 소녀’
‘그림 속으로 들어간 소녀’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5.30 11:05
  • 수정 2008-05-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속 다큐로 태어난 한 위안부 할머니의 삶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스물여섯 청춘부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의 인연을 시작해 마흔이 넘은 지금 대표직으로 일하고 있는 윤미향 대표. 그는 지금도 고 강덕경 할머니를 가슴에 품고 산다.

그는 지난 1993년 결혼을 앞두고 강 할머니로부터 봉투를 건네받았다. “내가 아들이 있니, 딸이 있니. 너는 내 딸과 다름없으니 꼭 받아두기 바란다”는 말과 함께. 봉투에는 당시 윤 대표의 한 달 월급보다 10만 원이나 많은 돈이 들어 있었다. 강 할머니는 1997년 폐암으로 끝내 세상을 떠났지만 윤 대표를 비롯한 수많은 여성 활동가들은 지금도 강 할머니를 잊지 않고 있다.

평생을 혼자 살았던 강 할머니를 위한 대필작가의 독백 ‘그림 속으로 들어간 소녀’는 흑백사진에 담긴 할머니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나팔관 이상과 자궁내막염으로 병원을 수시로 드나들면서도 자신의 그림과 목소리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외쳤던 할머니. 사진 속에서 벙거지 모자를 쓴 그는 우물처럼 깊고 어두워 보이는 목울대와 슬픈 눈빛으로 마이크를 꼭 쥔 채 수요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강덕경 할머니 작품,「새가 되어」(1995)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강덕경 할머니 작품,「새가 되어」(1995)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이 책은 배홍진 대필작가가 할머니의 사진과 그림을 통해 강 할머니의 긴 삶의 여정을 따라 떠나는 한 편의 다큐멘터리 형식을 띠고 있다. 이 작품을 위해 작가는 나눔의집 역사관을 비롯해 국회도서관, 할머니 고향인 경남 진주, 한국영상협회 자료실 등을 1년 넘게 돌아다녔다.

작가는 “이 글은 의뢰받지 않은 대필이지만 이미 세상을 떠난 한 여성의 삶을 연민하며 적어나간 상상 속 다큐멘터리”라며 “지난 반년간 내 귓속을 헤매고 다닌 그녀의 목소리가 내 손가락의 힘을 빌려 적어나간 자신의 삶에 대한 기록”이라고 적었다.

강 할머니가 떠난 지 어느덧 10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일본은 여전히 위안부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변하고 있지만 이명박 대통령은 실용외교를 위해 더 이상 일본에 사과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건립 역시 난항을 겪고 있다. 

마지막 숨이 붙어있을 때 여권을 갖다 달라고 했던 강덕경 할머니. 지금 그녀는 자신의 작품 ‘새가 되어’ 속의 새들처럼 어디론가를 향해 자유로이 날아다니고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