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 카메라를 만나다!
청바지, 카메라를 만나다!
  • 이선주(앨리) / http://blog.naver.com/cyberali
  • 승인 2008.04.25 17:47
  • 수정 2008-04-2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요즘 재활용에 푹~ 빠져 있다는 얘길 들었는지 제부가 버리려던 낡은 청바지라며 들고 와서는 “이런 것도 쓰나요?” 한다. 색다른 나만의 카메라 스트립을 만들고 싶어 이 궁리 저 궁리 하고 있었는데 튼튼한 진이 딱이다 싶다.

카메라와 연결되는 고리는 따로 파는 곳을 몰라 전에 쓰던 것을 분해해 재활용했다. 그리고 여름을 맞아 ‘샤방샤방’한 핫픽스로 모양을 내며, 특히 좋아하는 이니셜을 붙이니 마음에 든다.

(1) 재단하기: 완성 사이즈를 3.5㎝로 할 생각이니 양쪽 여분(1㎝씩)을 포함해 5.5㎝×55㎝로 자른다.

    뒤판은 미끄럼 방지도 겸해 인조세무를 사용해서 3.5㎝×55㎝로 자른다.

(2) 시접을 꺾어 다림질을 해 자리를 잡아주는데, 이때 안쪽에 심지를 붙여주면 모양 만들기도 쉽고, 사용할 때도 끈의 모양이 변하지 않아 좋다. (재료상에서 한쪽 면이 스티커로 된 것 쉽게 구입 가능)

(3) 위에 인조세무를 대고 박음질한다. 이때 원단을 고정시키기 위해서는 핀을 꼽는 것보다 딱풀로 붙여 박음질하면 움직이지 않아 아주 좋다.

(4) 전에 쓰던 스트립에서 떼어놓은 연결 끈을 붙이기 위해 재단해놓은 인조세무를 딱풀로 붙인 뒤 박음질한다.

(5) 마지막은 꾸며주기!! 이번에 핫픽스를 붙였다.

 핫픽스는 모양을 만들어 스티커 비닐에 붙여둔 것도 있고, 알알이 구입해 원하는 모양으로 붙일 수 있는데, 다리미로 한 10초간 뜨겁게 해 붙이면 된다. 비닐의 경우 위에 헝겊을 대고 열을 가하는 것이 좋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