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편소설 ‘라일락 와인’ 펴낸 여성학자 이숙인
장편소설 ‘라일락 와인’ 펴낸 여성학자 이숙인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3.14 10:55
  • 수정 2008-03-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소설쓰기는 숭고함의 발견 과정”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여성학자 이숙인씨가 장편소설 ‘라일락 와인’(하늘연못)을 펴냈다. 1998년 교육과 관련된 소설 ‘학교는 다다’를 쓴 지 10년 만에 펴내는 첫 연애소설이다. 지난 12년간 도덕과목을 가르치던 교사이자, 대안학교인 하자작업장학교의 교감을 지낸 교육자로, 동시에 페미니스트 저널 ‘이프’의 편집위원으로 일하면서 여성운동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온 그를 만났다.

그가 이 소설을 쓰겠다고 처음 생각한 것은 2003년, 한 음반회사의 영상콘텐츠 팀장으로 일하면서 들었던 ‘라일락 와인’이란 곡 때문이다. 30대에 요절한 천재 뮤지션 제프 버클리의 마치 흐느끼며 우는 듯이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으면서 그는 다시 소설을 써야겠다고 결심하게 된다. 장편소설 ‘라일락 와인’은 그렇게 탄생됐다.

“짐 모리슨, 제니스 조플린, 커트 코베인, 김광석 등 젊은 나이에 요절한 뮤지션들을 만났던 그날 밤, 전 2명의 여자를 상상해봤습니다. 그로부터 4년의 긴 시간 동안 힘들게 소설을 쓰기 시작했어요. 내 젊은 날의 사랑을 기억하며 젊은 세 주인공의 치열한 사랑에 대한 정직하고 아릿한 기억을 담았습니다.”

‘라일락 와인’에는 두 여자와 한 남자가 등장한다. 타고난 후각의 소유자로 향을 만들어내는 조향사 ‘은빈’, 음반회사를 이끌며 사랑하는 남자를 곁에 두려는 ‘정애’. 그리고 이 둘을 둘러싼 남자로 천상의 소리를 꿈꾸다 결국 바닷속으로 삶을 내던진 얼터너티브 로커 선우다.

작가는 이 젊은 영혼들을 소설로 쓰는 동안 다른 사회적 활동들을 잠시 멈췄다. 대안교육자로, 여성주의자로 어려운 길을 걸어왔다는 자부심은 있었지만, 그것으로는 삶이 충만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없었다고.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 싶은 게 뭔지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보내면서 자신의 삶에서 행복을 주었던 모든 것 중 8할은 ‘문학’이었음을 깨닫게 됐다. ‘학교는 다다’ 외에도 ‘한국의 교양을 읽는다’ 시리즈에 공동저자로 참여했고, 소극장 뮤지컬 ‘밥퍼? 랩퍼!’의 대본을 쓰기도 했지만, 그가 가야 할 곳은 결국 소설이라는 답을 냈다.

그는 이제 새로운 자신을 찾아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내 안에는 내 피를 섞어서라도 완벽한 향기를 만들고 싶은 ‘은빈’과, 성공해서 남자를 활용할 수 있는 ‘정애’가 모두 있지만 이번 소설을 탈고하면서 두 여자와 모두 이별했다”는 말과 함께. 그 방법은 이번에도 역시 ‘소설’이다.

“우리 마음 깊은 곳에는 동물적인 본능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숭고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 그 숭고함을 드러낼 때까지 소설을 쓰고 싶어요. 우리 안에 거룩하고 아름다운 내가 있음을 소설을 통해서 찾아내고 싶은 것이죠. 제 소설 쓰기는 이같은 발견의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