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
영화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3.14 10:08
  • 수정 2008-03-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의 상처속 자아 발견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30대 영화관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왕가위 감독에게 빠진 추억을 가지고 있다. 스타일리시한 영상과 가슴을 파고드는 음악, 시적인 대사까지. ‘왕가위 스타일’이라 불리는 독특한 영화세계를 구축한 왕 감독이 다시 관객에게 돌아왔다.

왕가위 감독이 할리우드 배우와 작업한 첫 영화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는 기억 속 한 구석에 존재하고 있는 영화 ‘중경삼림’을 생각나게 한다.

영화의 시작은 뉴욕의 작은 카페. 연인에게 버림받은 주인공 엘리자베스(노라 존스)는 주인 제레미(주드 로)에게 열쇠를 맡긴다. 매일 밤 카페를 찾으며 손님들이 찾지 않는 블루베리를 먹는 엘리자베스와 제레미 사이에는 묘한 감정이 싹트지만 어느 날 엘리자베스는 상처를 잊기 위한 여행을 떠난다.

뉴욕과 멤피스, 그리고 라스베이거스를 거치는 여정 속에서 그는 중독된 사람들을 만난다. 떠난 사랑에 집착해 알코올 중독이 되어버린 어니와 아버지의 갈등 속에서 도박 중독자가 되어버린 레슬리. 상처받은 사람들과의 인연 속에서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엘리자베스는 뉴욕으로 되돌아온다.

2007년 칸 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되며 화제를 모았지만 영화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이는 한국 관객에게도 마찬가지일 터. 톡톡 튀는 느낌을 주는 ‘스탭 프린팅’ 기법과 왕가위 특유의 몽환적인 영상을 만나는 일은 반갑다. 하지만 과거의 모습에서 발전하지 못한 채 오히려 퇴행했다며 실망하는 이들도 있었다.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든지 ‘왕가위를 따라 한 미국 신인감독의 영화 같다’는 혹평도 얻었다.

그러나 세간의 평가에 휘둘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즐기다보면 영화는 관객의 추억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다가온다. 내 주변에서도 누군가는 예전의 떠난 사랑의 기억을 떠올렸고, 오랜만에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고 싶어졌다는 사람도 만났다.

그리고 감각적인 영상과 배우들의 인상적인 연기, 무엇보다 유명 재즈가수 출신인 노라 존스의 음악에 몸을 맡기다보면 그 어떤 로맨스 영화보다 감미로운 마지막 장면에 이르게 된다. 감독 왕가위/ 주연 주드 로, 노라 존스/ 12세 관람가.



[금주의 추천작] 영화 ‘4개월 3주 그리고 2일’



1987년 차우셰스쿠 독재정권 하의 루마니아가 배경. 불법 낙태시술을 하려는 여대생의 이야기를 통해 자유를 억압하는 제도가 개인의 삶을 지배하는 모습을 섬뜩하게 그려냈다. 2007년 칸 영화제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황금종려상을 수상, 그해 최고의 화제작이 된 작품이다. 감독 크리스티안 문쥬/ 주연 아나마리아 마린차/ 18세 관람가.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