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아, 평화를 믿어라
아이들아, 평화를 믿어라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2.29 11:04
  • 수정 2008-02-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에겐 전쟁을 겪게 하고 싶지 않아"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33일간의 기록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레바논 일간지 ‘데일리스타’ 기자 림 하다드. 그는 레바논에서 태어나 레바논 내전(1975~1990)을 겪으며 성장했다. 열다섯살에 방에서 책을 읽다가 총에 맞을 뻔한 후 온 가족이 미국으로 떠났다. 그리고 10여년 후, 림은 다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기자인 남편 닉과 사랑스런 두 아이 야스민, 알렉산더와 함께였다. 고향에서 행복한 삶을 꿈꿨지만 불행은 다시 찾아왔다. 2006년 여름, 이스라엘이 레바논을 침공한 것이다.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그 뼈아픈 33일간의 기록이 담긴 책이 나왔다. 아시아 네트워크의 두번째 책 ‘아이들아, 평화를 믿어라’가 그것. 저널리스트의 관점에서만 전쟁을 바라본 게 아니다. 자신이 겪었던 참담한 전쟁을 두 아들에게만은 물려주고 싶지 않았던 한 엄마의 가슴 아픈 기록이자 전쟁에 대한 근원적 성찰이다.

지난 2006년 7월,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병사 2명을 납치하고 8명을 살해한 사건을 발단으로 이스라엘의 레바논 공습이 시작됐다. 그리고 33일 동안 현지인 1183명이 숨지고 4054명이 다쳤다. 사망자의 30% 이상이 13살 미만의 어린이였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레바논의 애증관계는 뿌리가 깊다. 1948년 이스라엘 건국은 팔레스타인에게는 재앙과 다름없었다. 이스라엘 건국 뒤에는 미국 등 강대국의 힘의 논리가 숨어있었고, 무력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난민으로 떠도는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저자는 33일간의 기록을 숨 가쁘게 보여줌과 동시에, 강대국들의 힘의 논리에 얼룩진 중동의 현대사를 더듬는다. 그리고 거창한 명분 뒤에 가려져 신음하는 사람들을 보며 반문한다. 과연 누구를 위한 전쟁인지, 증오심은 어디서 비롯되는지.

삶과 죽음, 희망과 절망이 교차하는 숨 막히는 시간이 흐른 뒤, 마침내 반쪽짜리 평화가 찾아왔다. 전쟁은 종결됐지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영토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언제 다시 전쟁이 발발할지 모른다. 저자는 “적의 심장에 뿌려진 증오의 씨앗이 사라지지 않는 한 테러리즘은 계속될 것”임을 깨닫는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말한다. 그래도 평화를 믿어야 한다고 말이다. 평화를 믿고 서로를 용서할 때 또 다른 증오의 씨앗을 없앨 수 있다는 것이다. 

“내 소중한 아이들아, 잊지 말아라. 유대인도 아랍인도 서로를 증오하면 안된다는 사실을…. 무엇보다 아랍인과 유대인이 친구가 될 수 있으며, 레바논과 이스라엘도 언젠가는 평화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믿어라. 정의롭고 공정한 평화 말이다.”



아시아 네트워크/ 1만5000원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