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안고 훈련’ 눈물겨운 승리
‘아이 안고 훈련’ 눈물겨운 승리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2.01 12:37
  • 수정 2008-02-0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핸드볼, 일본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
직접 손빨래 열악한 식단 설움딛고 신화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연합뉴스
‘체육관 육아’ ‘한데볼’

지난달 29일 일본과의 아시아 예선 재경기(사진)에서 베이징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낸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만들어낸 ‘신화’의 명칭이다.

아이를 데리고 다니면서 훈련을 하고, 출산 다음날부터 윗몸일으키기를 했으며, 2주 후에는 아이를 바구니에 넣은 채 러닝머신을 하는 등 기혼 여성 대표선수들의 눈물겨운 훈련과정이 공개되면서 ‘체육관 육아’라는 씁쓸한 신화가 세간에 회자되고 있다.

여자 핸드볼 대표선수들은 아줌마 선수로 불릴 정도로 평균연령이 높다. 15명 선수들의 평균연령은 29.4세로 남자 대표선수(27.9세)보다 많으며 그 중 기혼여성은 4명이다. 아이를 돌봐야하는 ‘엄마선수’들은 2명이다. 다른 종목에서는 노장, 은퇴라는 단어가 나올 법하지만 이들은 모두 현역으로 뛰고 있다. 처우가 열악하다보니 후진 양성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12년 동안 올림픽에서 세차례 메달을 땄던 임오경(37) 전 국가대표 선수도 ‘체육관 육아’의 주인공이다. 현재 일본 여자 핸드볼 메이플 레즈팀 감독인 임씨는 오는 6월부터 서울시청 여자 핸드볼 팀 감독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한데볼’은 전용 체육관이 없어 늘 한데서 훈련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실제로 선수들은 이곳저곳 빈 체육관을 찾아다니며 훈련을 했다고 한다.

‘여자 핸드볼의 쾌거’라는 화려한 성공신화의 이면에는 아이를 낳은 다음날조차 훈련을 해야 하는 선수들의 열악한 현실이 뼈아프게 놓여 있다. 온 국민이 그들의 ‘투혼’에 박수를 보냈으나 기본적인 모성조차 보호받지 못하는 그들의 현실은 가슴 한 구석을 아프게 한다.

공식 팀닥터도 올해 처음 임명됐다. 영화 개봉에 맞추어 한국을 방문한 임오경씨는 “지난 2003년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고기 없는 김치찌개만 먹고 직접 손빨래를 하며 경기를 치렀다”고 털어놓았다. 감동적이지만 가슴 아픈 이야기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